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런닝맨' 역시 월요커플…개리·지효, 이름표 뜯기 최종 승리

[비즈엔터 김지혜 기자]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사진=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

'런닝맨' 개리와 송지효가 이름표 뜯기서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1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는 노사연, 안문숙, 하재숙, 러블리즈 이미주, 구구단 김세정과 함께하는 커플 레이스가 펼쳐졌다.

이날 김종국-노사연, 이광수-이미주, 개리-송지효, 유재석-김세정, 지석진-안문숙이 함께 짝을 이룬 가운데, 최종미션으로 여성 전용 이름표 뜯기가 진행됐다.

서로의 파트너 이름표가 뜯기면 커플이 동시에 아웃되는 룰에 세정과 미주는 불안해 했다.

노사연, 안문숙, 하재숙, 송지효는 '잔가지 연합'을 맺어 세정과 미주를 뜯기로 했다. 하지만 노사연의 계속된 공격에 나머지 세 사람이 합심해 노사연의 이름표를 제거했다.

한편 지석진, 개리, 이광수는 하재숙을 막기 위해 파트너 하하를 뜯기로 동맹을 맺었다. 하지만 그와 동시에 미주의 이름표가 뜯기며 광수의 감옥행이 확정됐다. 또한 세정, 하하가 이름표를 뜯겨 탈락됐다.

이제 남은 건 안문숙-지석진, 개리-송지효 커플. 최종적으로 개리가 왕코의 이름표를 제거하며 지효와 우승을 차지했다. 지효의 이름표를 뜯기 직전 탈락의 고배를 마신 안문숙은 안타까워 했다.

김지혜 기자 jidorii@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