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정준영 “상대 여성과 합의 하에 영상 촬영, 몰카 아니다”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정준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정준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가수 정준영이 ‘몰카’ 혐의를 부인했다.

정준영은 25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노보텔 엠베서더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해당 영상은 상호 협의 하에 촬영된 것으로 몰래카메라가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정준영은 “고소 여성은 내 전 여자친구였고 현재는 연인이 아니지만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번 논란을 불러 올해 초 서로 교제하던 시기, 상호 동의하에 촬영한 짧은 영상으로 해당 영상은 바로 삭제했다”고 말했다.

그는 “몰래카메라는 아니었다. 다만 내가 바쁜 스케줄로 여성에게 소홀해지는 과정에서 다툼이 생겼고 이 과정에서 여성이 우발적으로 촬영 사진을 근거로 신고한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정준영은 “이후 나는 이와 관련해 경찰 조사를 받았다. 나 역시 촬영 사실을 인정했기에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후 여성은 고소를 취하하고 자신의 의사에 반한 촬영이 아니었음을 밝혔다. 경찰 조사 이후 검찰도 이 같은 내용을 확인했다. 여성이 신속한 무혐의 처분을 청하는 탄원서를 수차례 제출했기에 사건은 두 사람의 일로 마무리될 거라 생각했다”며 거듭 사죄했다.

앞서 정준영은 올해 초 교제 중이던 여성 A씨에게 성범죄 혐의로 피소됐다. 이후 경찰 조사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고 현재 검찰로 송치된 상태다. 이 과정에서 정준영이 여자친구와 성관계 중 촬영을 했다는 보도가 이어져 파문이 일었다.

한편, 정준영은 지난 2012년 Mnet ‘슈퍼스타K4’를 통해 가요계에 데뷔해 현재 밴드 드럭레스토랑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