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복면가왕' 놀랄지도, '타타타' 김국환이었다...69세 최고령 출연

[비즈엔터 오세림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사진=MBC '복면가왕')

'복면가왕' 김국환이 출연했다.

9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에헤라디오의 독주에 도전하게 된 복면가수들의 치열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2라운드에 첫 번째 무대에서는 빨간머리앤과 지도의 맞대결이 펼쳐졌다. 두 사람은 1라운드 때와는 전혀 다른 반전 무대를 선보이며 판정단을 깜짝 놀라게 했다.

빨간머리앤은 '걸어서 하늘까지'를 선곡했고, 강렬한 보컬과 빼어난 가창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맞선 놀랄지도는 '열애'를 선곡해 차원이 다른 깊은 감성을 뽐내 감동을 선사했다.

투표 결과, 빨간머리앤이 놀랄지도를 57표대 42표로 꺾고 3라운드에 진출했다. 이어 2라운드에서 탈락하게 된 놀랄지도는 정체를 공개했다. 놀랄지도의 정체는 '타타타' 김국환이었다. 김국환은 "젊은 프로그램에 나와서 감사하다"라면서 인사를 전했다.

김국환의 깜짝 등장에 판정단은 존경의 기립박수를 전했다. 이날 김국환은 69세의 나이로 최고령 출연자 기록을 세웠다. 김국환은 "어느 정도 왔기 때문에 후회는 없다"라면서 "노래하는 자체도 젊어지는 비결이 될 것 같아 흐뭇했다"라며 소감을 전했다. 김국환은 '은하철도 999' 주제곡 등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오세림 기자 stellaoh@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