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설리 인스타그램, 또 다시 ‘노브라’ 논란 “연예인인데” vs “본인 자유”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사진=설리 SNS)
(사진=설리 SNS)

배우로 전향한 걸그룹 f(x) 전 멤버 설리의 SNS 사진이 또 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설리는 23일 자신의 SNS에 “겨울 잠 준비”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셀카 사진을 게재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들은 사진 속 설리의 옷차림을 지적하며 날선 비판을 가했다. 설리가 속옷을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을 문제 삼은 것.

이어 설리가 “잠이 오니?”라는 글과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하자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연예인이 ‘노브라’ 사진을 올리는 것은 문제가 된다는 의견과 ‘노브라’는 본인의 자유이며 이로 인해 설리가 조롱당하거나 성희롱 댓글까지 달리는 것은 옳지 못하다는 의견으로 나뉘고 있다.

한편 설리는 지난해 f(x)에서 탈퇴한 후 연기자로 진로를 전향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