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달의 연인' 홍종현 "얼굴 클로즈업 샷? 본방송 보다 깜짝 놀라"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홍종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홍종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홍종현이 과한 클로즈업에 대한 본인의 생각을 밝혔다.

배우 홍종현은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모처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SBS 월화드라마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극본 조윤영, 연출 김규태)에 대한 솔직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홍종현은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에서 권력욕에 가득 찼던 3황자 왕요 역을 연기했다.

이날 홍종현은 '달의 연인 보보경심 려' 김규태 감독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클로즈업 촬영 기법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 감독은 극 중 등장인물들의 얼굴을 브라운관에 꽉 찰 정도로 클로즈업하는 등 해당 촬영 기법을 애용했다.

이에 대해 그는 "사실 다른 배우들들보다 내 클로즈업은 별로 많지 않았다"고 운을 뗐다. 홍종현은 촬영 당시를 회상하며 "촬영할 땐 클로즈업에 대한 부담이 없었다. 가까이서 찍지 않고 멀리서 줌을 당겨 찍어주니까, 클로즈업을 찍는다고 말을 듣지 않으면 잘 못 느꼈다"고 설명했다.

홍종현은 "근데 방송을 봤을 때 초반에 좀 깜짝 놀랐다. 얼굴이 화면 가득 차게 딱 들어오는데, 째려보는 모습이 강조되다보니 '엄마야!' 하고 놀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나중엔 감정들이 더 잘 보이는 장점이 느껴져서 좋았다"고 만족감을 보였다.

그는 또 "극 중 내가 맡은 역할이 악역이다 보니 팬들이 '요샛끼', '요수님'이라 부르더라. 너무 많아서 기억도 안 난다"면서 "처음엔 악역인데 사진이나 별명이 웃기게 붙어서 '내가 별로 안 나빠 보이나?'했는데 그것도 애정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모든 황자들 중에 내가 제일 별명이 많았다. 관심을 많이 받는구나 싶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