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연기·작곡·노래까지… B1A4 진영, 못하는 게 뭐니?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진영(출처=WM엔터테인먼트)
▲진영(출처=WM엔터테인먼트)

본업은 가수다. 노래, 당연히 잘한다. 음반을 만들다 보니 작곡도 하게 됐다. 자작곡으로 지상파 음악방송 1위를 차지했다. 그러다보니 그에게 음반 프로듀싱을 부탁하는 제작자들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어디 그뿐인가. 빼어난 비주얼 덕에 드라마 관계자도 눈독을 들였다. 그런데 심지어 연기도 잘한다. 그룹 B1A4 진영의 이야기다.

진영은 지난 13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날 울리지마 겁쟁이 사자’라는 별명으로 출연해 듀스의 ‘여름 안에서’, 임정희의 ‘나 돌아가’ 무대를 선사, 패널들로부터 “목소리의 가녀린 떨림이 와 닿는다”, “모범답안 같은 노래”, “리듬감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얻었다.

가면을 벗고 정체를 드러낸 진영은 “작곡을 하다 보니 멤버들의 보컬 디렉팅을 많이 한다. 그러다 보니 멤버들이 ‘저 형은 얼마나 잘하기에’라고 생각할 수도 있을 것 같았다. 멤버들 없이도 잘 부를 수 있는 리더의 모습, 형으로서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진영(출처=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진영(출처=KBS2 '구르미 그린 달빛')

언급한대로, 진영은 B1A4의 멤버이면서 동시에 프로듀서로 활약했다. 데뷔음반 ‘렛츠 플라이(Let's fly)’부터 자작곡을 수록하기 시작했으며 ‘스윗 걸(Sweet Girl)’, ‘솔로 데이(Solo Day)’ 등 자작 타이틀곡으로 팀에 1위를 안겼다. 또한 걸그룹 오마이걸과 아이오아이에게도 자작곡을 선물해주며 활동 영역을 넓혀갔다. 작곡가 이단옆차기는 과거 한 인터뷰를 통해 “진영이 곡 쓰는 것을 보면 사실 무섭다. 코드도 모르면서 그저 느낌으로 곡을 쓰는데 정말 잘한다. 앞으로 진영이가 만드는 곡들도 기대가 크다”고 칭찬하기도 했다.

가수, 프로듀서 활동은 물론 연기자로서 활약도 두드러진다. B1A4 데뷔 전 단역을 통해 연기 활동을 먼저 시작한 그는 올해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에서 윤석 역으로 분해 시청자들에게 호평을 얻었다. ‘구르미 그린 달빛’의 원작을 집필한 윤이수 작가는 “진영은 소설 속 윤성과 싱크로율이 정말 좋더라. 개인적으로 웃을 때와 웃지 않을 때 전혀 다른 분위기가 나오는 배우를 좋아하는데 진영이 그런 것 같다”고 말하며 만족을 드러낸 바 있다.

진영은 ‘고향’ B1A4로 돌아와 한 해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11월 중 컴백을 목표로 음반 작업에 한창이라는 후문. 이번 음반 역시 진영의 자작곡을 타이틀곡으로 내세운다. 진영은 자신의 SNS를 통해 작업실 사진을 게재하는 등 컴백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