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경찰 측 “이세영 사건, B1A4 조사 필요…‘대면’이 원칙”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개그우먼 이세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개그우먼 이세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마포경찰서 측이 최근 불거진 개그우먼 이세영의 성추행 논란과 관련, 그룹 B1A4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마포경찰서 여성청소년수사과 관계자는 2일 비즈엔터에 “사건과 관련해 당사자인 B1A4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 조사는 대면으로 이뤄지는 것이 원칙”이라면서 “이세영 소환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소환 조사’라는 표현에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으나, “대면 조사가 원칙”이라면서 “(B1A4를) 부를 수도 있고 찾아갈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달 24일 공개된 tvN ‘SNL코리아8’ 비하인드 영상에서 이세영이 호스트로 출연한 B1A4 멤버들의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듯한 장면이 포착돼 논란을 빚었다. 이세영과 제작진은 거듭 사죄의 뜻을 전했으나 30일 국민 신문고에 이세영의 조사를 촉구하는 민원이 접수되면서 서울 마포경찰서 여성청소년과에서 조사에 착수했다.

이세영은 자숙의 뜻을 밝히며 ‘SNL코리아8’에서 잠정 하차했다. B1A4 측은 “제작진과 이세영에게 사과 받았다”면서 “컴백 활동에 집중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