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정미홍, 논란 발언에 대해... "태극기 바람으로 촛불 좀 끄자고 하면 안됩니까?"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정미홍 페이스북)
(▲정미홍 페이스북)

정미홍 전 아나운서가 최근 실검에 오른 것에 대해 언급했다.

정미홍은 19일 자신의 발언에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글을 올렸다. 그는 "제가 네이버 검색어 2위라며, 온갖 댓글이 무서우니 조심하라는 것이었습니다. 찾아 보니 제 과거 발언까지 들먹이며 온통 저를 매도하려는 의도가 뻔한 보도들이 난무 했습니다. 어제 집회에서 한 발언을 거론하며 막말 여왕으로 등극했다는 곳도 있더군요. 하도 당하니 맷집이 좋아 졌나 봅니다. 별 놀라움도 없었습니다"는 글을 적었다.

이어 그는 "'촛불 시위에 나온 고등학생들이 유권자입니까(우리가 유권잡니다)' 라는 말, '태극기 바람이 태풍이 되어 촛불을 꺼버리고, 헌정 질서를 바로 잡자' 는 말 입니다. 제가 고등학생들을 무시하는 말을 했다는 것이고, 촛불을 감히 꺼버리자는 (불경하기 짝이 없는) 막말을 했다는 겁니다"라며 "촛불로 보수를 불태우자는 대한민국 대통령 후보도 있는데, 한낱 전직 아나운서가 태극기 바람으로 촛불 좀 끄자고 하면 안됩니까?"라고 글을 썼다.

또한 "고등학생들이 유권자는 아니라는 사실을 적시한 제 말이 막말입니까? 제 말이 고등학생 비하라고 여기는 많은 학생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유권자 될 때까지 열심히 폭넓게 학교에서 공부나 좀 하렴, 세상 일에 나서고 싶거든 먼저 충분히 진실을 알아 본 후에 해. 니들은 아직 더 많은 경험이 필요해. 서두르지 마'"라고 전했다.

한편, 정미홍은 17일 서울 종로구 경운동 인근에서 '대통령 탄핵 무효 집회'에 참석해 거친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켰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반국가 세력들이 나라를 뒤집으려 한다. 태극기 바람이 태풍이 돼 촛불을 꺼버리고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바로 세워야 한다”라며 “억울하기 짝이 없는 대통령 탄핵이 기각돼서 대통령이 임기를 무사히 마치시길 기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그는 “고등학생이 촛불시위에 나왔는데 그들이 유권자냐”는 말을 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