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인터뷰]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대리설렘 느꼈다'는 말 제일 좋았다"

[비즈엔터 서현진 기자]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주혁은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를 통해 여심(女心)을 사로잡는 사랑 표현법을 선보이며, 자신의 매력도 극대화시켰다. 어디로 튈지 모르는, 개성 넘치는 수영선수 정준형 역에 알맞게 건강하고 풋풋한 이미지를 내세우며 청춘물의 남자주인공 몫을 톡톡히 해냈다. 단지 만화주인공 같은 외모에 국한된 관심을 얻은 게 아니라는 점에서 배우 남주혁의 성장을 확인할 수 있다. 진지함을 내려놓은 능청스러운 연기는 자연스러웠고, 장난기 가득한 남자가 김복주(이성경 분)를 향한 사랑의 감정에 최선을 다하는 순간 설렘은 커졌다.

오현종 PD의 끈질긴 구애가 헛되지 않게, 남주혁은 밝고 건강한 청춘으로 이질감 없이 동화돼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다. 힐링 청춘의 대명사로 떠오른 남주혁이 들려준 ‘역도요정 김복주’ 촬영 에피소드, 연기, 일상 등에 대한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전한다.

이하 남주혁과의 일문일답

Q: 촬영을 마치고 난 기분이 궁금하다.
남주혁:
‘더 잘 할 수 있었는데’라는 생각이 들어서 아쉬움이 크다. 재밌게 만들고 싶었고, 오래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한 작품이다. 촬영장 분위기가 워낙 좋았다. 스태프, 감독님, 배우들과 만들어가는 장면들이 재밌었다. 집에 가면서도 ‘아~그 장면은 이렇게 연기해볼 걸’ 되뇌이게 되더라. 주연작이었는데 아직 부족하다는 걸 실감했다.

Q: 마지막 촬영 후 이성경과는 어땠나.
남주혁:
이성경과 많이 아쉬워했다. 애착이 많았던 작품이다. 서로를 격려했던 순간들이 많아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 같이 의지하고 상의하며 만든 장면들이 많아 더욱 애착이 크다.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Q: 여성 시청자들이 유독 좋아했다. 반응을 체감했나.
남주혁:
SNS 등을 보면서 체감했다. 평상시에는 밖에 돌아다니지 않아 모르겠는데, 주변 반응은 확실히 느껴지고 있다. 알아봐 주시고 좋아해주시니 기분이 좋다. 시청자들이 준형이를 사랑스럽게 봐주신 다는 게 내겐 의미가 남다르다. 준형이와 복주를 보고 ‘대리 설렘을 느끼고 있다’란 이야기가 참 좋았다. 더 큰 대리 만족감을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웃음). 친분 있던 누나 이성경과의 러브라인이 어색하지는 않았다. 민망하지도 않더라. 어느 순간 이성경이 아닌, 복주 캐릭터로 자연히 몰입하게 됐다.

Q: 평소 일상 사진이 현실 남자친구를 연상시킨다고 해서 '남친짤'로 유명한 연예인 중 하나다. 그래서 정준형 캐릭터를 더 잘 살린 것 같다
남주혁:
아직까지는 팬들이 저를 많이 귀엽게 봐주시는 것 같다. 근데 평상시 성격은 그렇지 않다. 귀여움을 유지하되 성숙해진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크다. 좀 더 남자다운 걸 보여주고 싶다.

Q: 친어머니를 만나 오열하는 장면에서 인생연기라는 찬사가 이어졌다.
남주혁:
친엄마가 어릴 때 준형이를 두고 캐나다로 떠났다. 그 감정을 15회 대본이 나올 때까지 가슴 한켠에 묻어뒀다. 감정을 쌓아오다보니 리허설인데도 눈물이 났다. 극중 친엄마로 나오신 윤유선 선배님의 눈을 보자마자 울었다. 친엄마가 돌아온 느낌을 강하게 받아서 감정을 주체할 수가 없었다. 너무 울어서 편집된 부분도 많다. 기분이 이상했다. 겪어보지 못한 감정임에도 불구하고 손발이 떨렸다.

Q: 실제 남주혁은 어떤 아들인가.
남주혁:
내가 부산 남자라 그런지 살가운 아들은 아니다. 엄마 앞에서 애교 있게 호응하지는 못한다. 그래도 요즘엔 열심히 문자하고, 전화도 자주한다. 마음만큼은 해주고 싶은 거, 원하시는 거 다 해드리고 싶다.

Q: 이번 드라마를 통해 어떤 성장을 한 것 같나. 스스로 평가해본다면?
남주혁:
몰입하는 집중력이 깊게 생겨나는 것 같다. 캐릭터에 푹 빠지게 되니까 감정에 몰입하게 되더라.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Q: 5%대 시청률이 아쉽지는 않나.
남주혁:
감독님도 그렇고, 배우들 모두 시청률에 연연하지 않고 기억에 남는 재밌는 작품을 만들자고 했다. 아쉽기는 해도 현장에서 시청률 때문에 힘들어하는 사람은 없었다. 즐거운 현장이었다. 그냥 작품 자체에 몰입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컸다.

Q: 시청률은 아쉬워도 화제성 순위는 늘 상위권이었다. 고정 시청층을 확보하고, 드라마가 사랑 받은 비결은 뭐라고 생각하나.
남주혁:
작가님과 감독님의 힘이 컸다. 대본이 말도 안 될 정도로 입에 착착 달라붙는다. 감독님은 애드리브를 편안하게 할 수 있도록 유도하셨다. 15회에서 운동장 뽀뽀신도 내 아이디어로 탄생됐다. 복주와 준형이 뒤늦게 사귀었기 때문에 알콩달콩하는 장면이 별로 안 남았다. 아쉬울 시청자들을 생각해 그런 애드리브가 나왔던 것 같다. 사람들이 좋아할 것을 생각을 했다. 그날 아침에 잠도 안 깨 있고 운동장 뛰는 신이 첫 신이었는데 잠에 취한 상태에서 연기를 해서 그런 애드리브가 나왔던 것 같다.

Q: 수영선수 역할, 노출신에 대한 부담이 있었을 것 같다.
남주혁:
드라마 들어가기 전에 운동을 열심히 했다. 몸을 만들 수 있는 최선의 상태였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중간에는 촬영이 바쁘니 운동할 시간이 없었다. 내가 살이 안 찌는 스타일이다. 운동을 해서 몸을 만들어야하는데, 막판에는 살이 많이 빠져서 수영하는 모습이 부끄러웠다. 실제 수영선수들과 촬영을 했다. 그 분들은 골격이 참 좋더라.

Q: 지난해 MBC '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연기 인생에 어떤 변화가 있을 것 같나.
남주혁:
사실 신인상 욕심은 있었다. 잘해서 꼭 받아보고 싶었는데 진짜 받게 되니 기분이 너무 좋았다. 그런데 받고 나니 ‘아 이거 받았으니 알마나 더 잘 해야 할까’란 부담감도 크더라. 더 열심히 하자고 마음먹게 해준 고마운 상이다. 앞으로의 연기 인생에 동기 부여가 될 것 같다. 집에서 가장 잘 보이는 곳에 트로피를 뒀다(웃음).

Q: tvN ‘삼시세끼’ 출연 계획은?
남주혁:
불러주시면 당장 간다(웃음). 사실 예능 출연을 두려워했다. 웃겨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잡혀있지 않아도 되는데, 웃겨야할 것 같아서 심장이 떨린다. 그런데 ‘삼시세끼’는 주어지는 미션이 있는 게 아니라, 자유로운 분위기를 만들어 주기 때문에 편안하다. 토크쇼는 아직 못 나가겠다.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남주혁(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서현진 기자 sssw@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엔터사 실적발표 (단위:백만원)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