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 "이영선-윤천주 비겁하고 추한 극도의 이기주의자" 비난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표창원 의원 공식 트위터.)
(▲표창원 의원 공식 트위터.)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을 비난했다.

표창원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전추와 이영선은 비겁하고 추한 극도의 이기주의자"라면서 글을 썼다.

그는 이어 “이익을 위해 공직을 사유화하고 힘센 범죄자에게 충성해 국리민복을 저해”했다면서 “범죄 혐의 드러난 지금까지 국회와 검찰, 특검 및 법원과 헌재 등 국가기관을 능멸”했다고 했다. 그는 “절대로 용서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표창원 의원은 ‘윤전추 이어 이영선도 모르쇠…헌재 “최순실 출입은 기밀 아냐”’라는 제목의 기사를 함께 공유했다.

(▲채널A, '뉴스' 이영선 )
(▲채널A, '뉴스' 이영선 )

앞서 이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에 출석한 이영선 행정관은 핵심 질문에 ‘모르쇠’로 일관해 헌재로부터 수차례 지적을 받았다. 또 이영선 행정관은 ‘비선 실세’ 최순실 씨를 데리고 청와대로 출입한 적이 없다고 증언한 것을 두고 위증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영선 행정관은 "청와대에서 근무하는 동안 업무를 보러 나가거나 들어올 때 부서에 배차된 공용차량 이용을 했느냐"는 질문에 "카니발이 업무 차량은 맞지만, 업무에 대해서 말씀드리기 곤란하다"고 답변했다. 또 이영선 행정관은 "기치료 아줌마 등 속칭 보안 손님을 데리고 들어온 적이 있느냐"고 묻자 "내 담당 업무가 아니므로 모른다"라며 "업무 특성상 출입에 관련된 것은 말씀 못 드린다"고 대답했다.

이영선 행정관은 “정호성 비서관에게 ‘최 선생님 들어가십니다’라는 문자를 보낸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 “(정 전 비서관 핸드폰) 문자에 그렇게 나와 있으므로 그런 (문자를 보낸) 것으로 이해한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이영선 행정관의 증언은 앞서 최순실 씨를 데리고 청와대에 출입한 적이 없다며 위증 논란을 불렀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