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과장' 남궁민·준호, 경리부 해체 놓고 딜했다…정혜성, 구원투수 등극?

[비즈엔터 김지혜 기자]

(사진=KBS2 '김과장')
(사진=KBS2 '김과장')

'김과장' 남궁민이 준호와 딜을 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김과장'에서는 김성룡(남궁민 분)과 윤하경(남상미 분)이 경리부 해체를 막기 위해 회생안 작업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TQ택배 회생안이 실패할 시 경리부 해체라는 소식을 들은 사원들은 회생안 프로젝트를 맡지 말자고 항의했다. 하지만 부장 추남호(김원해 분)는 "정말 제대로 된 일을 하는 것 같아서 맡은 거다"며 눈물로 호소했다. 결국 사원들은 눈물을 흘리며 접어놨던 자부심과 자긍심, 자존감을 펼치기로 마음 먹었다.

성룡과 하경은 경리부 사원들과 함께 회생안 프로젝트를 제대로 이끌기 위해 힘썼다. 또한 고만근(정석용 분)에게 "파산에 의한 회생안 작업을 하는 게 아니고 TQ택배에서 뚫린 구멍을 찾는 게 목적이다"고 알렸다.

이 소식을 들은 서율(준호 분)은 경리부를 빠르게 해체시키기 위해 3일 후 중간보고를 가질 것이라고 통보하며 "보고가 내 마음에 들면 구조조정팀 해체시키고 서포트 해주겠다"고 말했다. 성룡은 "경리부 17층 햇빛 드는 곳으로 옮겨주고 직원들에게 무리하게 군 것까지 사과하라"며 "실패하면 이사님 마음대로 하라"고 딜했다.

한편 홍가은(정혜성 분)은 이강식(김민상 분)이 분쇄했던 종이를 복구하는데 성공했다. 홍가은이 복구한 종이는 TQ택배 자금이 이강식 층으로 흘러가고 있다는 증거였다. 홍가은은 이를 성룡에게 가져다 줬다.

김지혜 기자 jidorii@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