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불한당’ 설경구 “사랑했던 것 같다”→임시완 “그게 사랑인 줄 몰랐다”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설경구, 임시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설경구, 임시완(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설경구와 임시완이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CGV 압구정에서는 변성현 감독과 배우 설경구 임시완 김희원 전혜진이 참석한 가운데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임시완과 호흡을 맞춘 것에 대해 설경구는 “많이들 브로맨스 얘기를 하신다. 이 영화를 찍으면서 임시완이라는 배우와 사랑, 질투도 했던 것 같다”라며 “사랑을 했던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임시완은 “영화하기 전에 만나 뵌 적이 있다. 그때부터 잘해주셨다. 특히 현장 분위기를 편안하게 이끌어 주신다. 저는 그 속에서 편하게 놀았다. 그게 사랑인 줄 몰랐다”고 답했다.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은 조직의 1인자를 노리는 재호와 세상 무서울 것 없이 패기 넘치는 신참 현수가 교도소에서 만나 끈끈한 의리를 다져가는 내용을 그린 범죄 액션이다.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 섹션에 초청받았다. 오는 5월 국내 개봉.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