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정재부터 여진구까지 ‘대립군’ 6人 포스터 공개

[비즈엔터 정시우 기자]

영화 ‘대립군’(감독 정윤철 감독, 제작 리얼라이즈 픽쳐스·폭스 인터내셔널 프로덕션·베르디미디어)이 6인 캐릭터 포스터를 공개했다.

21일 공개된 6인 캐릭터 포스터는 어린 왕 광해(여진구)가 이름 없는 대립군과 함께한 험난했던 운명적 여정의 찰나가 드러난다.

먼저 대립군의 수장 토우 역 이정재의 비장한 표정이 돋보인다. '나라가 망해도 우리 팔자는 안 바뀌어' 카피는 대립군 동료들, 그리고 가족을 지키기 위해 필사의 힘을 다 하는 모습과 위기 속에서 소중한 것을 지켜내고자 하는 의지를 드러낸다.

대립군에서 직설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명사수 곡수 역의 김무열은 활을 들고 있는 강렬한 표정으로 지금까지와는 다른 반전의 매력을 선사한다. 특히 그가 뱉는 '우리에게 해준 게 뭐가 있다고 목숨을 바치란 말이오'란 대사는 대립군만의 절실한 상황을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박원상이 맡은 대립군의 정신적 지주 조승 캐릭터의 '식솔들 목구멍에 거미줄 치는 게 가장 못할 짓이야'라는 카피는 가족의 생계를 위해 대립군을 선택해야만 했던 그만의 굳은 결심을 대변해주며, 벌써부터 관객들의 가슴을 뭉클하게 만든다.

광해와 광해를 지키는 분조 일행의 굳은 결의가 드러나는 분조 3인의 포스터도 눈길을 끈다. 광해 역의 여진구는 절망에 찬 모습을 하고 있다. 특히 임진왜란 당시 조선을 버리고 파천한 선조를 대신해 분조를 이끌게 된 광해의 힘겨운 상황을 한 컷으로 대변하고 있다. '왕 따위 애당초 하고 싶지도 않았다'의 카피는 아버지를 대신해야 했던 나약한 세자의 막중한 책임감과 점차 진정한 군주로서 대립군과 함께 전쟁을 헤쳐나갈 모습을 기대하게 만든다.

이어서 광해를 지켜야만 했던 분조 일행의 덕이와 양사의 포스터가 눈에 띈다. 먼저 광해를 끝까지 곁에서 지켜야 하는 의녀 덕이의 '그 분은 좋은 임금이 되셔야 합니다'란 대사와 광해의 충성스런 호위무사 양사 배수빈의 '저하께 해가 생기면 다 참형을 면치 못하리라'의 대사는 자신이 섬기는 세자만을 지키고자 하는 굳은 신념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이 같이 어린 왕 광해만을 향해 성심을 다 하는 두 캐릭터를 통해 앞으로 전쟁을 헤쳐나갈 분조 일행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대립군’은 1592년 임진왜란, 명나라로 피란한 임금 선조를 대신해 임시조정 분조(分朝)를 이끌게 된 세자 광해와 생존을 위해 남의 군역을 대신 치르던 대립군이 참혹한 전쟁에 맞서 운명을 함께 나눈 이야기를 그린 작품. 5월 31일 개봉한다.

정시우 기자 siwoorain@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방탄소년단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반박불가! 2017 베스트 여돌은?

    1위
  • 트와이스
    2위
  • 블랙핑크
    3위
  • 레드벨벳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