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가수‧작가‧여자…아니, 그냥 아이유 (종합)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가수이자 작사‧작곡가, 20대 중반의 청년이자 여자. 가수 아이유는 다양한 기준으로 카테고라아즈될 수 있다. 하지만 동시에, 단 한 마디 말로도 설명이 가능하다. 그냥 아이유. 아이유가 자신의 현재를 담은 음반 ‘팔레트’를 들고 오랜만에 팬들 곁으로 돌아왔다.

아이유는 2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신한카드 판스퀘어에서 네 번째 정규음반 ‘팔레트’ 발매 기념 음악감상회를 열고 취재진을 만났다.

‘팔레트’는 아이유가 1년 5개월 여 만에 내놓은 새 음반이다. 다채로운 장르와 색깔의 음악을 아이유의 감성으로 담은 ‘팔레트’ 같은 음반이라는 의미로 작명했다. 아이유는 “팔레트는 도구지만, 동시에 어떤 작품이 될 수도 있다”면서 “오랜만의 정규 음반인 만큼 내가 그림을 다 보여드리기보다 내 팔레트를 공개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동명의 타이틀곡 ‘팔레트’는 그룹 빅뱅 지드래곤이 랩 메이킹 및 피처링에 참여해 일찍부터 화제를 모은 곡이다. 가사에는 아이유가 바라본 자신의 모습을 담았다. 2년 전 발표한 ‘스물셋’과 맥을 같이 하는 노래라는 설명이다.

아이유는 “‘스물셋’에서는 극과 극의 다른 모습을 갖고 있는 나 자신을 솔직하게 드러냈다. 반면 ‘팔레트’는 스물다섯 살인 지금, 내가 좋아하는 것 정도는 또박또박 짚어낸 정도로 나에 대해서 알 것 같다고 얘기하는 노래”라고 설명했다.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또 다른 타이틀곡 ‘이름에게’는 이종훈이 작곡하고 김이나와 아이유가 함께 작사한 노래다. 스트링 편곡은 박인영이 맡았다. 피아노와 스트링이 어우러진 웅장한 스케일, 아이유의 절창이 돋보인다.

타이틀곡 외에도 밴드 혁오의 오혁, 싱어송라이터 샘김, 선우정아 등 다양한 뮤지션들이 피처링, 작사, 작곡 등으로 힘을 보탠 노래가 음반 가득 실렸다. 아이유는 “최대한 다양한 음악을 들려드리고 싶었다”면서 “작업한 분들마다 아이유의 강점에 대해 다른 견해를 갖고 계시더라. 각자 자신이 생각하기에 아이유에게 어울리는 사운드를 찾아주셨다”고 전했다.

선공개곡 두 곡 모두 장기간 차트 1위를 석권했고, 발표를 앞둔 신곡들 차트 ‘줄세우기’에 성공할 것이라는 추측에 이견이 없다. 덕분에 ‘음원 퀸’ ‘갓지은’ 등 다양한 수식어가 아이유의 뒤를 따르지만 한 번도 자신의 것이라고 생각해본 적 없단다. 다만 책임감은 있다. 인기에 대한 책임감이 아니라, 음악에 대한 책임감이다. 아이유는 “단순히 소리를 내기보다 내 생각을 내는 가수가 되고 싶은 마음이 크다”고 포부를 다졌다.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아이유(사진=윤예진 기자 yoooon@)

지난 2008년 열여섯 살의 나이에 데뷔한 아이유는 데뷔 초 무명 시절과 톱 아이돌로서의 인기를 두루 경험했다. 2015년 발표한 ‘챗셔(Chat-shire)’부터는 음반 프로듀서로 나서며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들려주기 시작했다. 그러면서 점점 가사에 담긴 ‘생각’과 ‘진심’을 중요하게 여기게 됐다는 전언이다.

아이유는 “이제는 내가 진심으로 가사를 불렀는지가 가장 중요해진 것 같다. 소리도 물론 중요하지만, 노래는 생각의 표현이기 때문에 노래의 가사가 내 생각을 거쳐서 뱉은 것인가가 가장 중요해졌다”고 전했다.

한편, 아이유는 이날 음감회에 이어 오는 25일 SBS ‘인기가요’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