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돌아온 복단지' 강성연, 폭행 누명 썼다 "난 그런 일 한 적 없어"

[비즈엔터 류동우 기자]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

'돌아온 복단지' 강성연이 누명을 썼다.

19일 방송된 MBC 일일드라마 '돌아온 복단지'에서는 폭행 혐의로 유치장에 들어간 복단지(강성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홍란영(고은미 분)은 남편 박재진(이형철 분)과 신화영(이주우 분)가 다시 만나고 있음을 알았다. 이 사실에 화가난 홍란영은 신화영을 폭행했고, 이에 박재진은 아내가 폭행 사건에 연루가 될까 이 사건을 복단지에게로 넘겼다.

이에 폭행 누명을 쓰고 경찰서로 간 복단지는 "전 정말 그런 사실이 없다"며 솔직하게 얘기했지만, 형사는 "그럼 왜 그 사람 얼굴에 폭행 자국이 있냐"라며 화를 냈다. 신예원(진예솔 분)은 "내가 이 사건 진실 파헤치면 당신들 가만 두지 않을 것"이라며 분노했다.

류동우 기자 dongwoo@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워너원
    2. 엑소
    3. 방탄소년단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반박불가! 2017 베스트 여돌은?

    1위
  • 블랙핑크
    2위
  • 트와이스
    3위
  • 레드벨벳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