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음악제작사 연합 “방송 미디어 매니지먼트 사업 진출 반대” (성명서 전문)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워너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워너원(사진=고아라 기자 iknow@)
“방송미디어의 음악 산업 수직계열화를 반대합니다”

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 협회, 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 협회로 구성된 음악제작사연합(이하 연합)이 방송 미디어의 매니지먼트 사업 진출에 대한 반대 성명서를 발표했다.

연합은 9일 성명서를 통해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한 방송 미디어의 매니지먼트 사업 진출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연합은 ▲대기업 및 방송 미디어의 음악 산업 수직계열화가 공고해질 것 ▲방송 미디어들 간의 경쟁으로 인한 변칙 매니지먼트의 문제점이 쏟아질 것 ▲ 중소 기획사들은 단순 에이전시로 전락할 위기에 놓이게 될 것을 근거로 들며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이는 최근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종영 이후 대두된 각종 문제들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일부 연습생들은 소속사와 방송 이후 소속사와 갈등을 빚은 바 있으며 최종 11인으로 구성된 그룹 워너원이 가요계 화제성을 독식하면서 상권 침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여기에 ‘아이돌학교’ ‘소년24’와 같이 방송사가 출연자와 전속계약을 맺거나 직접 매니지먼트에 참여하는 사례까지 생기고 있어 가수 제작사들의 위기감이 촉발된 것으로 분석된다.

연합은 “음반 제작사와 방송 미디어가 본래의 동반자 구도를 통해 상생의 길을 모색하고, 각자 본연의 역할분담과 존중과 협업을 통해 대중음악산업 발전뿐 아니라 나아가 대한민국 문화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방송 미디어가 최대한 협조해 주시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아이돌학교' 출연진들(사진=CJ E&M)
▲'아이돌학교' 출연진들(사진=CJ E&M)

다음은 연합의 성명서 전문이다.

"방송미디어의 음악산업 수직계열화를 반대합니다"

3개 단체(사단법인 한국연예제작자협회/사단법인 한국음악콘텐츠협회/사단법인 한국매니지먼트연합)로 구성된 본 음악제작사연합(이하 ‘연합’)은 연예산업 종사자의 권익 신장과 한국연예산업의 발전 및 공정한 산업질서의 창달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사단법인 입니다.

본 연합은 최근 이슈화 되고 있는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한 방송 미디어의 매니지먼트 사업 진출을 다음과 같은 이유로 반대 합니다.

첫째, 대기업 및 방송 미디어의 음악산업 수직계열화가 공고해질 것입니다.

대기업 및 방송 미디어는 이미 음원 유통과 판매, 음원 제작, 공연, 매니지먼트로 이어지는 수직계열화를 이뤄 공정한 경쟁이 불가능한 산업구조를 야기하고 있습니다. 방송 미디어의 음악산업 수직계열화는 음악 생태계를 급격하게 변질시킬 것이라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큽니다.

둘째, 방송 미디어들간의 경쟁으로 인한 변칙 매니지먼트의 문제점이 쏟아질 것입니다.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배출한 아티스트들을 1~2년 단기적으로 전속화해 수익을 창출하는 단타형 매니지먼트 회사가 이미 현실화 되고 있습니다. 이는 다양한 연습생들에게 공정한 기회를 주겠다는 취지와는 달리 방송 미디어의 (음반 공연 광고 행사 등 분야를 막론한) 수익 극대화에만 초점이 맞춰져 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또한 방송 미디어가 가지는 공익성과 공정성은 점점 훼손되어 가고 불공정한 구조의 확장으로 음악산업의 위축을 불러올 것입니다.

셋째, 중소 기획사들은 단순 에이전시로 전락할 위기에 놓이게 됐습니다.

대중음악산업은 산업 생태계의 최상위에 위치한 방송 미디어간의 경쟁으로 변질될 것입니다. 이는 가요계를 살리겠다는 프로그램의 기획의도와 달리 중소 제작사들을 몰락시키는 폐해를 낳고 더 나아가 음악 산업 전반의 기형적 변형을 초래하게 될 것입니다.

중소 업체들은 생존을 위해 창의적 시도를 제한받는 것은 물론, 방송 미디어가 아이돌 그룹 구성원을 뽑는 프로그램에 자사 소속 아티스트들을 단순히 소개하는 역할에 국한된 에이전시로 전락해 갈 것입니다.

과거 오디션 프로그램들과 달리 매니지먼트까지 독식하려는 방송 미디어의 권력이 낳은 부정적 측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또한 이런 방송을 거치며 중소 기획사와 소속 연습생간의 갈등이 이미 발생하고 있고, 이런 문제 발생에 대해서도 방송 미디어의 책임은 자유로울 수 없습니다.

지난 수십 년 동안 음반 제작사들과 방송 미디어는 각각 양질의 문화 콘텐츠에 대한 니즈를 충족시키고 이를 대중에게 알리는 가장 파급력 있는 매체로서의 역할을 분담하며 상생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해오고 있습니다. 음반 제작사와 방송 미디어가 본래의 동반자 구도를 통해 상생의 길을 모색하고, 각자 본연의 역할분담과 존중과 협업을 통해 대중음악산업 발전뿐 아니라 나아가 대한민국 문화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방송 미디어가 최대한 협조해 주시기를 희망합니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방탄소년단
    2. 엑소
    3. 갓세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귀르가즘 유발하는 대세 작곡돌은?

    1위
  • 슈가
    2위
  • 일훈
    3위
  • 진영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