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 법정 울린 눈물의 변론…김영철 재심 가능할까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이유리 김영철(사진=KBS1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이유리 김영철(사진=KBS1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이유리가 아버지 김영철을 위해 전면에 나섰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에서는 윤석(김영철 분)의 재심 청구를 위해 발벗고 나선 혜영(이유리 분)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윤석과 영실(김해숙 분)은 미영(전소민 분)으로부터 중희(이준 분) 친어머니가 한국에 있다는 걸 알고 만나고자 했다.

중희의 어머니를 만난 윤석은 "앞으로 중희에게 조금씩이라도 갚아가겠다"고 했고, 중희 모친은 "솔직히 용서할 마음 없었다. 하지만 중희가 처음으로 부모의 정을 느꼈다고 했다. 그래서 오늘부터 두 분 용서 위해 노력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후 윤석의 신문 기일이 됐다. 변씨 남매뿐만 아니라 중희까지 모여 법원으로 향했다. 혜영은 "쉽지 않을 거라 생각한다. 하지만 내가 변호인이라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세상 그 어느 변호사보다 지금의 저만큼 간절하지 않을 테니까"며 자신감을 보였다.

혜영은 법정에서 재판부에 "용기있는 결단으로 재심청구를 받아들여달라. 제 말을 헛소리라 꾸짖어달라"고 호소했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동방신기
    2. 이달의소녀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올해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아이돌은?

    1위
  • 갓세븐
    2위
  • 워너원
    3위
  • 엑소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