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사랑의 온도' 김재욱 "전작 캐릭터, 차기작 선택에 영향 미치진 않았다"

[비즈엔터 김예슬 기자]

▲김재욱(사진=고아라 기자 iknow@)
▲김재욱(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사랑의 온도' 김재욱이 전작의 흥행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오후 2시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홀에서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극본 하명희, 연출 남건, 제작 팬엔터테인먼트) 간담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배우 서현진, 양세종, 김재욱, 조보아 등이 참석했다.

이날 김재욱은 전작 '보이스'에서의 모태구 캐릭터를 언급했다. 당시 그는 연쇄 살인마인 사이코패스 역을 맡아 연기를 펼치며 서늘한 비주얼로 사랑 받았다.

이에 대해 그는 "전작이 어땠는지가 이번 작품 선택엔 크게 영향을 미치진 않았다. 단지, 많이 극단적이었던 캐릭터여서 현실적으로 지금도 제가 웃으면 무섭다는 사람이 있더라. 연기하며 그런 부분은 겹쳐보이지 않게 신경써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재욱은 또 "연기 호평은 감사드리고 뿌듯한 일이다. 그리고 그걸 이어갈 수 있게 열심히 하는 게 내 몫이다"면서 "그것 때문에 두려움이 생기거나 연기에 힘이 들어가거나 하지는 않는 것 같다"고 언급해 '사랑의 온도' 박정우 역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SBS 새 월화드라마 '사랑의 온도'는 사랑을 인지하는 타이밍이 달랐던 여자 현수(서현진 분)와 남자 정선(양세종 분)이 만남과 헤어짐, 그리고 재회를 거치며 사랑의 '최적' 온도를 찾아가는 온도조절로맨스 드라마다.

'조작' 후속으로 오는 18일 오후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김예슬 기자 yeye@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엑소
    2. 트와이스
    3. 워너원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요즘 대세 #롱패딩 소화력 갑은?

    1위
  • 비투비
    2위
  • 방탄소년단
    3위
  • 워너원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