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라틴팝 만난 SF9, 진짜 ‘센세이션’은 이제부터 (종합)

[비즈엔터 이은호 기자]

▲보이그룹 SF9(사진=FNC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SF9(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전세계를 휩쓴 라틴 팝 열풍이 한국에도 불어 닥친다. 보이그룹 SF9을 통해서다. SF9은 데뷔 후 처음으로 라틴 팝 장르에 도전, 팀명 그대로 센세이션을 불러 일으키겠다는 포부다.

SF9은 12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세 번째 미니음반 ‘나잇츠 오브 더 선(Knights of the Sun)’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타이틀곡 ‘오솔레미오’ 무대를 공개했다.

취재진 앞에 선 SF9은 “이름처럼 센세이션을 일으켜보고자 라틴팝을 시도해 봤다”면서 “우리만의 성숙함과 섹시미를 보여드리려고 한다. 깜짝 놀랄 만한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많이 준비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나잇츠 오브 더 선’은 SF9이 6개월 여 만에 발표하는 새 음반으로 타이틀곡 ‘오솔레미오’를 비롯해 총 6개 트랙이 수록돼 있다. 멤버들은 ‘태양의 기세’를 콘셉트로 삼아 한층 남성적인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타이틀곡 ‘오솔레미오’는 작곡가 김창락과 서용배가 합작한 노래. 최근 ‘데스파시토’가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으며 다시 조명받고 있는 라틴 팝 장르의 곡이다. 다만 인성은 “‘오솔레미오’는 우리의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는 데에 집중한 곡”이라면서 ‘데스파시토’의 인기와는 거리를 뒀다.

그동안 꽉 찬 사운드와 속도감 있는 전개로 패기 넘치는 모습을 보여줬던 SF9은 리드미컬한 ‘오솔레미오’를 통해 색다른 섹시미를 보여준다. 태양계를 떠올리게 만드는 안무 동선 또한 인상적이다.

▲그룹 SF9(사진=FNC엔터테인먼트)
▲그룹 SF9(사진=FNC엔터테인먼트)

멤버들은 라틴 팝 장르를 보다 잘 소화하기 위해 남미 지역의 각종 문화를 살펴보고 간접적으로 경험했다. 태양은 동영상을 통해 공부했으며, 로운은 브라질 삼바 축제와 관련한 자료를 찾아봤다.

음반 제작 전반에 참여한 주호는 “작업실에서 생활하다시피 했다”면서 “생소한 장르라 공부와 연구에 많은 시간을 쏟았다”고 말했다.

SF9은 이번 음반에서 ‘도전’에 방점을 찍고 있다. 팀명 SF9이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소년들’을 의미하는 만큼, 신선한 시도로 새로운 열풍을 몰고 오겠다는 포부다.

인성은 “우리의 도전정신과 패기를 보여주고 싶다. 그동안 다양한 콘셉트를 시도했는데 이번엔 생소한 장르의 음악을 통해 우리의 패기와 열정을 보여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데뷔 만 1년. 길지 않은 시간동안 세 장의 미니음반을 발매하며 바쁘게 활동해온 SF9은 스스로에게 “1년 동안 많이 성장한 것 같다”는 격려의 말을 건넸다. 앞으로의 목표는 1위 후보 오르기. 영빈은 “1위 후보에 오른다면 번화가에서 프리허그를 하겠다”면서 “1년 뒤의 오늘이 더욱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SF9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 사이트를 통해 세 번째 미니음반 전곡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

이은호 기자 wild37@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갓세븐
    2. 방탄소년단
    3. NCT127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보고 있어도 보고싶은 얼굴천재는?

    1위
  • 차은우
    2위
  • 진영
    3위
  • 찬열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