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어벤져스3’, 베네딕트X톰히들스턴X톰홀랜드X폼, 11일 입국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사진=월트디즈니컴퍼니코리아)

마블 스튜디오의 최고 기대작 영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Avengers: Infinity War)’가 내한 이벤트를 시작한다.

배우 베네딕트 컴버배치, 톰 히들스턴, 톰 홀랜드, 폼 클레멘티에프는 11일 인천공항을 통해 대한민국에 입국한다.

최초 내한으로 화제를 모은 ‘닥터 스트레인지’ 베네딕트 컴버배치부터, 5년 만에 한국을 찾은 ‘로키’ 톰 히들스턴, 새로운 스파이더맨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있는 톰 홀랜드, 그리고 ‘맨티스’ 폼 클레멘티에프까지 많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배우들은 이날 서울에서 휴식 및 개인 시간을 가진 후 다음 날인 12일부터 본격적인 내한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첫 번째 일정은 대한민국 언론과 함께하는 내한 기자간담회다. 12일 오전 10시 개최되는 기자간담회에는 사회자 박경림의 진행 하에 네 명의 배우가 참석해 질의응답을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이날 오후 5시 50분에는 생중계로 진행하는 네이버 무비토크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호흡한다. 사회를 맡은 가수 마이크로닷과 함께 네 명의 배우는 개성 강한 각자의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비롯해 게임을 진행하며 팬들과 유쾌한 시간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배우들은 기자간담회와 무비토크 사이 마블 스튜디오 10주년을 기념해 대한민국 대표 인플루언서들과의 만남을 가지며, 국내 대표 영화 및 연예프로그램과의 인터뷰도 진행한다.

무엇보다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행사는 오후 6시 40분에 개최되는 레드카펫 이벤트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레드카펫은 이례적으로 야외 공간인 코엑스 동측광장에서 방송인 김태진의 사회로 진행된다.

한편,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10주년을 맞이한 마블 스튜디오의 작품으로, 새로운 조합의 어벤져스와 역대 최강 빌런 타노스의 무한 대결을 그린 영화다. 슈퍼 히어로만 22명이 등장하며, 앞서 ‘어벤져스’가 누적 관객수 707만 명,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은 1049만 명을 돌파했기에 팬들의 기대치가 높아지고 있다. 오는 25일 국내 개봉.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 실시간 아이돌그룹 랭킹 1위는?
  • 1. 스트레이키즈
    2. 워너원
    3. 트와이스
투표하기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비즈돌

블랙데이, 짜장면 같이 먹고 싶은 아이돌은?

    1위
  • 김세정(구구단)
    2위
  • 아이린(레드벨벳)
    3위
  • 손나은(에이핑크)
투표하러가기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