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붉은달 푸른해’ 이이경 “백현진, 수줍은 성격...차학연은 사근사근하다”

[비즈엔터 이주희 기자]

(사진=HB엔터테인먼트)
(사진=HB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이경이 ‘붉은 달 푸른 해’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백현진과 차학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이경은 17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한 카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 종영 기념 인터뷰를 진행했다.

‘붉은 달 푸른 해’는 의문의 아이, 의문의 사건과 마주한 한 여자가 시(詩)를 단서로 진실을 추적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극중 이이경은 원리원칙주의자인 형사 강지헌 역을 맡아 용의자였던 개장수 성환(백현진 분)과 이은호(차학연 분) 등과 대립하며 극의 긴장감을 만들었다.

특히 아동 학대를 당한 하나의 아버지이자 개장수 성환 역을 맡은 백현진은 뻔뻔한 캐릭터를 특유의 말투로 완벽하게 소화했는데, 시청자들 또한 연기임을 알면서도 등장인물들과 함께 분노했다. 이이경은 “백현진은 연기 할 때 몸을 그렇게 잘 쓰시더라. 분노를 표출하든 뭘 하든 잘 하신다. 그리고 대본 그대로 연기하지 않는다. ‘하나가 내 얘길 하나?’ 이 대사도 애드리브였다. 그래서 상대방이 리액션을 하기에 좋다”라며 “평소에는 되게 수줍어하는 성격이고 젠틀하시다. 내가 LP를 좋아한다는 걸 알고 LP를 선물해주시기도 하셨다”라고 털어놨다. 평소 말투는 어떻냐는 질문에 이이경은 “말투는 평소에도 드라마 속과 비슷하다. 특이한 말투다”라고 대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은호와 강지헌은 과거부터 악연을 이어온 사이. 강지헌은 선한 얼굴 탓에 어느 누구도 의심하지 않는 이은호를 오랫동안 지켜봐왔다. 결국 이은호가 붉은울음 중 한 명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진다.

이이경은 이은호를 연기한 차학연에 대해 “함께 촬영하는 신이 많았는데, 많이 만날수록 점점 더 재밌어지더라. 감정 싸움이 미묘해지는 게 즐거웠다”라며 “내가 평소 상대방에게 먼저 다가가는 편이지만, 상대방이 반겨주면 더 다가가게 되지 않나. 학연이는 기본적으로 표현을 잘 해준다. 먼저 연락도 해주고, 오늘 종방연 하는데 내 옆자리는 자기 자리라고 하더라.(웃음) 성실하고 멋있다. 말투는 극처럼 사근사근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붉은 달 푸른 해’는 지난 16일 종영했다.

이주희 기자 jhyma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enter@etoday.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