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퀸덤' 1차 경연 히트곡 대결, '1위' (여자)아이들 '최하위' 러블리즈...반전 순위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퀸덤(Mnet '퀸덤' 방송화면 캡처)
▲퀸덤(Mnet '퀸덤' 방송화면 캡처)

컴백 전쟁 '퀸덤' 첫 경연의 1위는 00, 최하위는 00로 결정됐다.

지난 5일 방송된 Mnet '퀸덤'에서는 '대표 히트곡'을 주제로 사전 경연 무대를 펼치는 오마이걸, (여자)아이들, 러블리즈, AOA의 모습이 그려졌다.

오마이걸은 첫 1위를 안겼던 '비밀정원'을 선곡했다. 자신들의 특기인 사랑스러움과 소녀 감성을 어필하며 '퀸덤'에서 처음 선보이는 오프닝 퍼포먼스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자)아이들은 데뷔곡 '라타타(LATATA)'를 새로운 콘셉트로 재해석했다. 리더 소연을 중심으로 (여자)아이들은 '괴물 신예'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강렬한 카리스마와 파격적인 '주술사' 퍼포먼스를 선보여 이목을 집중시켰다.

러블리즈는 밝은 에너지, 상큼 발랄한 이미지를 상징하던 '아추(Ah-Choo)'를 새롭게 편곡해 반전 매력을 선사했다. 새롭게 탄생한 러블리즈의 '아추'는 섹시한 매력을 강조하면서 멤버들의 파워풀한 댄스 브레이크를 가미해 눈길을 끌었다.

5인조로 재정비한 뒤 처음으로 무대를 AOA는 "초심으로 돌아가서 연습생 때 했던 것처럼 많이 연습했다"며 "팬들을 오랜만에 만나 설렌다"고 전했다. '짧은 치마'를 선곡한 AOA는 의자를 활용한 섹시 퍼포먼스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아이돌 연습생들로 구성된 스페셜 평가단은 (여자)아이들의 무대를 최고로 꼽았다. 이어진 자체 평가에선 오마이걸이 최하위로 뽑혔고, 효정은 불안한 마음에 눈물을 보였다.

스페셜 평가단의 점수와 자체 평가 결과에 일반 관객들의 투표 결과를 합산한 최종 결과, (여자)아이들이 1위에 올랐다. 이날 경연 1위에 오른 (여자)아이들은 다음 경연 큐시트 결정권과 파이널 생방송에 팬덤석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어 마마무가 2위, 오마이걸이 3위를 기록했다. 예상 밖의 순위에 효정은 다시 한 번 눈물을 보였다. 4위와 5위는 각각 AOA와 박봄이 차지했다.

'퀸덤' 첫 번째 경연 최하위에는 러블리즈였다. 러블리즈는 다음 경연에서 또 다시 6위에 그치면 불명예 하차하게 된다.

'퀸덤'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