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양자물리학' 서예지 "의상부터 헤어까지 스타일에 중점…만족스럽다"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양자물리학' 서예지
▲'양자물리학' 서예지
"몸이 너무 말라서 사이즈에 맞춰 수선했어요."

배우 서예지가 영화 '양자물리학'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서예지는 11일 서울 용산 CGV 아이파크몰점에서 열린 '양자물리학'(감독 이성태, 제작 엠씨엠씨)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의상부터 헤어까지 모두 명품화돼야 했다"라며 "옷도 수선했다. 옷을 수선하는 분이 '이건 아이가 입는 거냐'라고 하더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양자물리학'은 양자물리학적 신념을 인생의 모토로 삼은 유흥계의 화타 이찬우(박해수)가 유명 연예인의 마약 사건에 검찰, 정치계가 연결된 사실을 알고 업계 에이스들과 함께 대한민국의 썩은 권력에게 맞서는 대리만족 범죄오락극. 극중 서예지는 황금인맥 업계 퀸 성은영 역을 맡았다.

서예지는 "극 중 캐릭터에 맞게, 어떻게 입을지 고민하는 순간들이 재밌었다. 가방 하나를 들더라도 어울려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지면서도 아나운서 같이 예의 바른 옷이 뭐가 있을까 걱정도 많이 했는데 화면을 보니 캐릭터와 걸맞은 것 같아 즐거운 작업이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양자물리학'은 오는 25일 개봉한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