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이웃집 찰스' 경산 마스코트 나우샤, '크리켓'으로 韓-스리랑카 가교 역할 톡톡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KBS1 '이웃집 찰스' 방송화면 캡처)
(KBS1 '이웃집 찰스' 방송화면 캡처)

'경산의 마스코트' 스리랑카에서 온 나우샤가 '이웃집 찰스'에 출연했다.

17일 방송된 KBS1 '이웃집 찰스'에서는 16년 전 스리랑카에서 한국에 온 나우샤의 일상을 들여다봤다. 나우샤는 지난 16년 동안 밤낮없이 일한 결과 한 가정의 가장이자, 경산에서 2개의 식료품 가게와 스리랑카·인도 음식점을 운영하며 CEO로 성공신화를 써 내려가고 있었다.

나우샤가 처음 경산에 왔을 때, 경산은 외국인이 흔치 않았던 시골인 터라 정착에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성실하게 일하는 나우샤 가족의 모습에 이웃 주민들은 하나둘 마음을 열었고 현재, 나우샤 가족은 경산의 마스코트로 어디를 가나 사랑받는 존재가 되었다.

또 최근에는 스리랑카 인기 스포츠 ‘크리켓’을 전파하며, 한국인들과 스리랑카인들을 한자리에 모으며 두 국가의 가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었다.

성공신화를 써 내려 가고 있는 ‘나우샤 사장님’ 가족에게도 큰 고민이 있다. 모태신앙인 이슬람교를 믿는 나우샤와 달리 아내 이샤라는 스리랑카 주교인 불교 신자이고, 종교가 다른 탓에 부모님의 반대가 심했던 것이다.

한국이 아니었으면 결혼을 꿈도 꾸지 못했을 거라며 부부는 답답한 속사정을 털어놓던 도중 급기야 아내 이샤라는 자신을 인정해주지 않는 시어머니를 생각하며 눈물까지 보였다.

미우샤는 아내의 이런 모습을 볼 때마다 가슴이 미어진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