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태양의 계절' 최성재 "오창석, 망가지는 걸 봐야겠다" 신분 위조 폭로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오창석(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오창석(KBS2 '태양의 계절' 방송화면)

'태양의 계절' 최성재가 오창석을 벼랑 끝에 몰아넣었다.

18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윤시월(윤소이)이 장월천(정한용) 회장을 해치려는 누군가의 계획을 막는 모습이 그려졌다.

장정희(이덕희)는 오태양(오창석)에게 전화를 걸어 "오늘은 병실에 와 줬으면 좋겠다. 어쨌든 네 할아버지"라고 말했다. 장 회장 병실을 찾는 태양은 "이제 와서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 회장의 쾌차를 바랐다.

태양은 시월에게 "지민이 던진 질문에 뭐라고 대답할 거냐"라고 물었다. 앞서 지민은 태양과 시월에게 앞으로 어떻게 할 건지 물었다. 그래야 자기가 어디서 어떻게 살 건지 정할 수 있다고 했다.

태양은 "마음 같아선 지민이(최승훈)한테 모든 걸 말하고 싶다. 하지만 지금은 그럴 수 없다는 게 안타깝다"라며 "넌 나보다 더하겠지"라고 했다. 시월은 "지민이한테 미안하지만 지금은 최광일(최성재) 때문에 대답을 할 수 없다"라며 "아직 이혼한 것도 아닌데 어떻게 너와 같이 살 거라고 말하냐"라고 답했다.

한편, 최태준(최정우)은 다수의 주주가 태양과 함께 합병 무효소송에 참여했다는 소식을 듣고 위기감을 느꼈다. 최태준은 합병이 무효가 될 위기인 상황에서 지민을 이야기하는 광일에게 정신차리라고 호통을 쳤다. 광일은 "지민이도 양지도 안 뺏긴다"고 다짐했다.

이어 시월을 찾아가 "오태양이 다신 지민이 못 데려가게 할 거야. 두고 보면 안다"며 "오태양 그놈이 확 망가지는 걸 내눈으로 봐야겠다"고 선언했다. 광일은 언론에 신분을 위조했다고 폭로했고, 태양은 그동안 쌓은 공든 탑이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