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 "이영은과 결혼할 것...가족 인연 포기할 수 있어" 폭탄선언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여름아 부탁해(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여름아 부탁해(KBS1 '여름아 부탁해' 방송화면)

'여름아 부탁해' 윤선우가 이영은과 송민재를 지키기 위해서라면 가족의 연을 끊을 수도 있다고 폭탄 선언했다.

이날 20일 KBS1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나영심(김혜옥)이 주상원(윤선우)을 찾아가 "여름(송민재)의 친권을 포기해주면 안 되겠느냐"고 부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심은 사장 총각 부모님이 여름이를 포기하지 않을 것 같아 불안해서 견딜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에 선우는 "그전에 드릴 말씀이 있다"며 "저 금희(이영은) 씨 좋아한다"고 밝혔다.

선우는 "여름이가 내 아들인 걸 안 이상 포기할 수 없다. 저 금희 씨와 여름이 평생 책임지며 사랑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영심은 "말 안 되는 소리인 걸 알지 않느냐"라며 "사장 총각이 그집 사람만 아니면 두팔 벌려 환영한다. 그만큼 사장 총각 마음에 든다. 그러나 안 되는 건 안 되는 거다"고 말했다. 선우는 "여름과 금희 씨를 지킬 방법이라면 무슨 일도 하겠다"고 했지만 영심은 "내가 허락한다고 될 일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집으로 돌아간 영심은 금희에게 "사장 총각이 너랑 여름이를 지키겠다고 한다. 너도 아는 사실이냐"며 "어쩌려고 그러느냐"며 걱정했다. 금희는 속상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면서도 속상한 일 만들지 않겠다고 안심시켰다.

한편, 상원은 집으로 가 가족들 앞에서 "여름이는 내가 키울 생각이다"며 "입양 취소 소송도 할 일 없다. 금희 씨와 결혼할 거다"라고 했다. 이어 "금희 씨는 여름이 없으면 안 되고 나도 여름이가 아들인 걸 안 이상 그손 놓을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상원은 아버지 앞에 무릎 꿇고 "아버지 어머니가 그게 용납이 안 된다면 아들인 것을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