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두번할까요' 권상우 "내 나이 맞는 로코 출연 원했다...즐거운 사랑이야기"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두번할까요'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비즈엔터DB)
▲'두번할까요'에 출연한 배우 권상우(비즈엔터DB)

'두번할까요'의 배우 권상우가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8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두번할까요'(감독 박용집)의 언론 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이정현, 권상우, 이종혁, 박용집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권상우는 '두번할까요'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나이에 맞는 로맨틱 코미디를 하고 싶었는데 이 작품이 딱 맞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로맨틱한 영화는 모두가 선호하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인간의 감정과 사랑을 다루는 작품은 누구나 하고 싶어하는 작품인 것 같다. 앞으로도 우리 나이대에 맞는 즐거운 사랑이야기를 하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극중 자유로운 싱글을 꿈꾸는 현우 역을 맡은 권상우는 "이번 작품을 찍을 때 제대로 찌질해 보이고 싶었다"면서 "앞으로 작품을 찍으면서 외형적인 것보다 진정성이나 장르에 맞춰 한 발짝 더 다가간 배우가 됐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밝혔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생애 최초 이혼식 후, N차원 와이프 선영(이정현)에게서 겨우 해방된 현우(권상우) 앞에, 이번에는 옛 친구 상철(이종혁)까지 달고 다시 그녀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세 남녀의 싱글라이프를 다룬 코믹 로맨스 영화다. 오는 17일 개봉.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