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씨름의 희열', 1라운드 탐색전 종료…심장 쫄깃 명승부의 향연

[비즈엔터 김교민 기자]

(사진=KBS2 '씨름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씨름의 희열' 방송화면 캡처)

'씨름의 희열'이 박진감 넘치는 명승부를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태백에서 금강까지-씨름의 희열(이하 씨름의 희열)' 2회에서는 '태극장사 씨름대회' 예선 1라운드 체급별 라이벌전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먼저 태백급 라이벌전 마지막 경기 박정우와 윤필재의 승부가 공개됐다. 의성군청 씨름단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해 너무나도 잘 알고 있는 만큼, 각자의 주특기를 역이용한 치열한 수 싸움을 펼쳤고, 박정우의 들배지기 공격에 빗장걸이로 응수한 윤필재가 2:1 스코어로 최종 승리를 따냈다.

태백급 선수들의 경기가 모두 끝난 후 금강급 선수들의 경기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이만기 해설위원은 "태백급 경기가 다이내믹한 스피드와 다양한 기술들이 돋보였다면, 금강급 경기는 다이내믹을 넘어 웅장함도 함게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히며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명승부가 금강급 라이벌전에서 펼쳐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금강급 첫 번째 경기는 '10초 승부사' 이승호(수원시청)와 철벽 수비를 자랑하는 '모래판의 터미네이터' 황재원(태안군청)의 맞대결이었다. 상반된 스타일의 씨름을 구사하는 만큼 '창과 방패' 맞대결이 예상됐지만 두 선수는 불을 뿜는 공방전을 펼쳤고, 결국 이승호가 2:1로 승리했다.

두 번째 경기는 명실상부 금강급 최강자 임태혁(수원시청)과 금강급 트로이카의 막내 최정만(영암군 민속씨름단)이 맞붙은 '미리 보는 결승전'이었다. 올해 열린 맞대결에서 단 한 번도 웃지 못했던 최정만은 임태혁의 주공격을 무력화시킨 끝에 2:0 완승을 거두는 이변을 일으켰고, '태극장사 씨름대회'에는 절대 강자도 약자도 없음을 입증했다.

세 번째 맞대결에서는 무서운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금강급 신흥 강자 김기수(태안군청)와 전도언(연수구청)이 격돌했다. 올해 상대전적에서 김기수에 모두 패했던 전도언은 모두를 놀라게 하는 고난도 기술을 앞세워 2:1 승리로 설욕에 성공했다. 특히 최종 승패가 가려진 세 번째 판에서는 비디오 판독 끝에 승부가 결정됐을 만큼, 두 선수는 짜릿한 명승부를 연출해냈다.

금강급 마지막 경기는 대학부 최강 자리를 양분하고 있는 김태하(인하대학교)와 강성인(경남대학교)의 대결이었다. 각각 들씨름과 밑씨름에 강점을 지닌 두 선수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지만 수 싸움에서 이긴 김태하의 승리로 끝났다. 전국체전 결승전 패배의 복수를 노렸던 강성인은 설욕을 다음 기회로 미루게 됐다.

'씨름의 희열'은 첫 방송에 이어 2회 역시 방송 직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최상위권을 차지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이끌어냈다. 특히 박진감 넘치는 기술씨름의 진면목을 제대로 어필하며 2049 젊은 시청자들을 씨름의 매력 속으로 빠뜨리는 데 성공했다.

'씨름의 희열'은 국내 최정상 씨름 선수들이 모여, 경량급 기술 씨름의 최강자를 가리는 '태극장사 씨름대회'를 개최, 1인자를 가리기까지의 과정을 담아내는 스포츠 리얼리티 예능으로,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된다.

김교민 기자 kyomi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