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는형님' 엑소 카이, '고요 속의 외침' 레전드 탄생 "팬티 안에 두 글자"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카이 고요 속의 외침(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카이 고요 속의 외침(JTBC '아는형님' 방송화면 캡처)

'아는 형님'에 출연한 엑소 카이가 '고요 속의 외침' 레전드를 탄생시켰다.

지난 7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서는 신곡 '옵세션(Obsession)'으로 컴백한 그룹 엑소가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이날 카이는 '고요 속의 외침' 게임 도중 제 2의 자아를 등장시켰다. 평소 카리스마 넘치는 카이의 이미지와 상반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카이는 백현과 함께 '고요 속의 외침' 게임을 시작했다. 제시어는 '핫팩'이었다. 백현은 "추울 때 몸에 붙이는 것"이라고 말했고, 카이는 "죽은 사람이 붙이는 거?"라고 반문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현은 "패딩 안에 두 글자"라고 설명을 바꿨다. 그러나 카이는 "팬티 안에 두 글자"라고 말하며 놀라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카이의 말에 세훈은 웃다가 눈물까지 흘렸다.

결국 선수 보호를 위해 경기는 종료됐다. 카이는 "괜찮아요? 나 뭐라고 했어?"라면서 당황했다. 김희철은 "패딩 안에 두 글자인데 네가 팬티 안에 두 글자라고 했잖아"라며 웃었고, 강호동은 "본격적으로 예능해 볼 생각 없느냐"고 카이를 눈독들였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