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강적들' 법무부 인사 조직 개편 & 안철수 복귀…김영환ㆍ박형준ㆍ김민전ㆍ강민구 토론

[비즈엔터 강하늘 기자]

▲'강적들' (사진제공 = TV CHOSUN)
▲'강적들' (사진제공 = TV CHOSUN)
'강적들'에 김영환 전 장관 박형준ㆍ김민전 교수, 강민구 변호사가 법무부 인사 및 안철수 전 대표 복귀 관련 토론을 펼친다.

18일 방송되는 TV CHOSUN '강적들'에서는 김영환 前 과학기술부 장관과 박형준 동아대 교수, 김민전 경희대 교수 그리고 강민구 변호사가 사그라지지 않고 계속해서 타오르는 법무부와 검찰의 충돌에 대해 이야기해보고 다가오는 총선을 위한 여야의 움직임도 분석해본다.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前 국민의당 대표가 19일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전 대표가 보수통합에는 선을 그은 가운데, 프랑스의 마크롱 대통령 사례를 언급해 신당 창당을 통한 제3 세력화를 모색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는 상황. 안 前 대표의 정계 복귀가 총선에 어떤 바람을 일으킬지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검찰 고위직 인사 단행 이후 조직 개편안까지 발표하면서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이 더욱 격화하고 있다. 김영환 전 장관은 “추미애 장관의 ‘대학살’이라 불리는 이번 검찰 좌천성 인사는 전례가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강민구 변호사는 “청와대와 여당이 검찰과 반대의 길을 간 적이 역사상 없었던 것 같다”라며 “윤석열 총장이 청와대 수사를 하니까 (청와대가) 검찰을 대학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형준 교수는 “청와대를 수사하는 것을 ‘대드는 것’이라고 생각해서 무리하게 인사권을 행사한 것”이라며 “대표적인 헌법 정신 위배”라고 일침을 가했다. 김민전 교수는 “수사 중인 검사들을 (인사 단행으로) 수사하지 못하게 한 것은 수사를 방해하기 위한 인사가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강하늘 기자 bluesky@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