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조기흥분증후군' 손상연, 김주헌 수술방에서 심정지→사망

[비즈엔터 이명석 기자]

▲심혜진(박효주), 조기흥분증후군 의심(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화면 캡처)
▲심혜진(박효주), 조기흥분증후군 의심(사진=SBS '낭만닥터 김사부2' 방송화면 캡처)

'낭만닥터 김사부2'가 종영까지 몇부작 남지 않은 가운데, '조기흥분증후군' 손상연이 결국 수술방에서 사망했다.

18일 방송된 SBS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는 심실 조기흥분증후군(WPW 신드롬)이 의심됐던 강익준(손상연)이 수술방에서 수술을 받던 중 심정지가 와서 사망했다.

지난 방송에서 박민국(김주헌)은 VIP 환자 강익준의 수술을 진행하자고 심혜진(박효주)에게 요구했다. 그러나 서우진, 심혜진 등은 '조기흥분증후군'을 의심했고,

먼저 의료진과 연관이 있는 인물, 차은재를 짝사랑하는 강익준 환자가 수술을 받게 됐다. 서우진, 심혜진, 박민국 등이 나선 수술이었다.

강익준, 그는 박민국 VIP 환자이기도 했다. 서우진은 앞서 강익준에게 ‘조기흥분증후군’이 아니냐며, 그의 병명 등을 의심한 바 있다. 심혜진은 "내과 컨설트를 보고 오피를 진행했으면 한다"라고 내과 협진 후 수술을 주장했다.

하지만 박민국 원장의 뜻대로 수술이 진행됐다. 수술 도중 갑자기 강익준의 심정지가 왔고, 심혜진은 악을 쓰며 그를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 하지만 환자는 사망했다. 심혜진은 사망 선고를 했다. 심혜진은 박민국을 바라보며 욕설을 날렸다.

이명석 기자 bright@etoday.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