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영탁, 과거 왕건이었던 남자…트로트ㆍ뮤지컬 장르 불문 노래 소화력 ‘다산 박영탁’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선을 넘는 녀석들' 영탁(사진제공=MBC)
▲'선을 넘는 녀석들' 영탁(사진제공=MBC)
영탁이 왕건이었던 과거를 소환했다.

24일 방송된 MBC '선을 넘는 녀석들-리턴즈' 39회에는 지난주에 이어 영탁과 함께하는 ‘왕의 남자’ 특집이 계속됐다.

앞서 영탁은 암행어사, 탐정, 의사 등 다양한 분야의 직업을 넘나든 조선시대 ‘부캐(부캐릭터) 부자’ 다산 정약용의 매력에 푹 빠진 모습으로 역사 탐사에 재미를 더했다.

이날 방송에서 영탁은 이러한 정약용 못지않은 장르 불문 화려한 과거 이력으로 ‘선녀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영탁은 트로트의 선을 넘은 영역에서 활동한 과거를 언급, ‘선녀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바로 역사 뮤지컬에 출연했다는 것이다.

영탁은 과거 ‘삼태사’라는 역사 뮤지컬에 출연했다며 “왕건 역할을 했다”라고 수줍게 고백했다. 뜻밖의 역사 인물의 등장에 전현무는 “왕건이 왜 거기서 나와?”라고 반응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영탁은 왕건을 소환, 사극 톤의 묵직한 연기를 보여주며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이 밖에도 영탁은 힙합 장르에서도 활약한 과거를 이야기해 ‘선녀들’의 관심을 모았다. 영탁의 ‘찐팬’이 된 설민석은 “영탁은 문화예술계의 다산이다. 장르를 안 가린다”라고 역사 선생님다운 비유로 모두의 무릎을 탁 치게 만들었다. 장르 불문 노래 소화력으로 ‘다산 박영탁’ 별명을 얻게 된 영탁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