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김희철♥' 모모, 22만원 큰손 배팅으로 하하 꺾고 팀장 획득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모모 하하(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모모 하하(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김희철♥' 모모가 '런닝맨'에 출연해 하하를 제치고, 팀장 자리를 유지했다.

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트와이스가 완전체로 출연해 '런닝맨의 팀장들' 레이스에 참여했다.

이날 모모는 같은 팀 하하와 팀장 쟁탈전을 펼쳤다. 1라운드를 마치고 팀장 모모는 미션을 통해 얻은 '-20만원'을 분배했다. 하하가 가장 많은 마이너스 금액을 가져갔다.

이어 다음 라운드의 팀장을 선정하는 시간이 진행됐다. 하하는 모모를 꺾기 위해 보증인을 찾아 나섰다. 모모는 '짠돌이' 김종국에게 다가갔다. 김종국은 "엄마가 절대 보증 서지 말라고 했는데"라며 "어머니 방송 못 보게 해야겠다"라고 말했다.

모모는 미션에서 얻은 돈을 바탕으로 팀장이 되기 위해 22만원을 썼고, 연속해서 팀장 자리를 지켰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