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불청' 윤기원, 강경헌ㆍ최성국ㆍ최민용과 인연 "반갑다 새친구"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불타는 청춘' 윤기원(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윤기원(사진제공=SBS)
윤기원이 역대급으로 꽁꽁 싸맨 정체를 공개하며 SBS ‘불타는 청춘’의 새 친구로 출격했다.

진지함과 코미디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윤기원은 ‘불청’ 특유의 ‘시트콤 분위기’에 난감해 하는 듯 하면서도, 모두를 빵빵 터뜨리는 입담으로 현장을 초토화시키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휩쓸었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는 오토바이를 타고 나타난 의문의 새 친구가 등장했다. 14년 전 시트콤에 함께 나왔다는 말에 최민용은 ‘거침없이 하이킥’을 떠올렸고, 최성국 역시 “SBS 공채 탤런트 후배인 윤기원 씨입니다”라며 그를 소개했다.

자리에 앉은 윤기원은 “이 먼 곳까지 오토바이를 타고 왜 오셨느냐”는 질문에 답하려 했지만, 질문을 해 놓고 딴 소리만 하는 멤버들 사이에서 “여기는 룰도 없고...누구한테 말해야 해요?”라며 ‘갈 곳 잃은 눈빛’을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또 “심심해서 재 봤는데 서울에서 부산까지 오토바이로 오는 데 8시간 50분 걸리더라”라며 ‘바이크 마니아’의 면모를 드러냈다.

▲'불타는 청춘' 윤기원(사진제공=SBS)
▲'불타는 청춘' 윤기원(사진제공=SBS)
한편, 윤기원은 드라마 ‘대왕 세종’에 함께 출연했던 강경헌에게 ‘대시’했던 기억을 떠올려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당시 강경헌은 ‘리즈시절’의 미모를 자랑하며 후궁 역을 맡았지만, 윤기원은 내시로 출연해 구박받는 배역이었다.

윤기원은 “설렁탕집에서 다 같이 밥 먹다가 ‘나랑 한 번 사귀어보지 않을 테요?’라고 던졌는데, 그 자리에서 바로 까였다”라고 고백했고, 강경헌은 “그 때 제가 서른 넷, 오빠가 서른여덟이었다”라면서 “너무 많이들 그래서 기억이 잘 안 난다”라고 자폭해 폭소를 자아냈다.

윤기원은 “가벼운 분위기에서 농담 식으로 말한 거였다. 죄송하다”라고 공손히 사과해 힘든 상황 속에서도 ‘매너남’으로 등극했다.

드라마 ‘바벨’, ‘간택’ 등에서 신 스틸러다운 연기를 펼친 윤기원은 tvN ‘철인왕후’으로 다시 시청자들과 만날 예정이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