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서인영, 이건우 극찬 "서인영만큼 ‘아모르 파티’를 잘하는 가수는 없을 것이다”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내게ON트롯’ 서인영(사진제공=SBS Plus)
▲‘내게ON트롯’ 서인영(사진제공=SBS Plus)
서인영이 ‘리틀 김연자’라는 수식어를 얻었다.

14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내게 ON 트롯’에서 서인영은 김연자의 ‘아모르 파티’ 무대를 선보였다.

서인영은 극찬을 받은 ‘천상재회’, 트롯피의 영광을 안게 된 ‘사랑밖엔 난 몰라’에 이어 댄스 트로트에 도전하며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습을 보여주었다.

무대를 시작하기에 앞서 서인영과 작사가 이건우의 또 다른 인연을 밝혔다. 바로 ‘발트롯’의 창시자 이건우가 ‘아모르 파티’를 직접 작사한 것이다. 이에 서인영은 “오늘 작사가님이 계신지 몰랐다”라며 극한의 부담감에 난색을 표했다.

이날 서인영은 높게 올려 묶은 머리와 화려한 장식의 의상으로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독보적인 비주얼을 자랑해 ‘아리인영그란데’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과거 댄스 가수로 활약한 때로 돌아간 듯한 서인영의 무대는 출연자들의 흥 세포를 깨웠다. 역대 최다 댄서 인원들과 아낌없는 조명들은 그녀를 더욱 빛나게 해 서인영을 ‘리틀 김연자’로 거듭나게 했다.

무대가 끝난 후 출연자들은 서인영의 무대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특히 곡 작사가 이건우는 “서인영만큼 ‘아모르 파티’를 잘하는 가수는 없을 것이다”라고 말하며 서인영에게 ‘발트롯’에 이어 ‘리틀 김연자’ 타이틀을 안겨줬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