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상단 메뉴

비즈엔터

아린, '오마이걸' 매니저 친해지고 싶은 멤버 1위…승희 "아이돌 브랜드 평판 1위 때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전참시' 아린(사진제공=MBC)
▲'전참시' 아린(사진제공=MBC)
오마이걸 아린이 매니저가 친해지고 싶은 멤버로 꼽혔다.

2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오마이걸과 매니저가 출연했다.

이날 온라인 콘서트를 위해 모인 멤버들은 햄버거를 먹으며 진실게임을 진행했다.

유아는 "매니저님 최애 멤버는 누구냐"라고 물었고 매니저는 "최애보다는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 있다"라고 했다.

멤버들은 각자 알거갔다라고 했고 매니저는 아린을 꼽으며 "가장 대화를 많이 못해봤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그러자 승희는 "브랜드 평판 1위라고 그런 것 아니냐"라며 "아린이가 걸그룹 전체 브랜드평판 1위에 올랐다"라고 설명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