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열린음악회' 박학기ㆍ김사월ㆍ하남석ㆍ권서경ㆍ고은성ㆍ해바라기, 나이 세대 통합하는 언플러그드 음악의 뜻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열린음악회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열린음악회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박학기, 김사월, 하남석, 권서경, 고은성, 해바라기가 언플러그드 음악의 뜻을 느끼게 하는 명품 무대로 나이 세대 불문 모두를 통합했다.

25일 방송된 KBS1 '열린음악회'는 박학기와 김사월의 '매일 그대와'로 시작했다. 이어 박학기가 '향기로운 추억', '빈센트(Vincent)'를 열창했고, 김사월이 '누군가에게'로 멋진 무대를 꾸몄다.

하남석은 '바람에 실려', '하얀나비', '밤에 떠난 여인'을 연달아 불렀다. 하남성의 무대 뒤에는 권서경과 고은성의 공연이 펼쳐졌다. 권서경은 'Por Una Cabeza', 고은성은 'L'Envie D'aimer'를 독창했고, 두 사람이 함께 'Shape Of My Hear'로 무대를 풍성하게 채웠다.

이날 '열린음악회'의 마지막은 해바라기가 책임졌다. 해바라기는 '사랑의 시', '내 마음의 보석상자', '행복을 주는 사람'으로 언플러그드 음악의 진수를 시청자들에게 선사했다.

이날 방송된 '열린음악회'는 지난 13일 녹화분으로, 코로나19로 인해 관객 안전을 위해 공개 방청 없이 무관중으로 녹화를 진행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