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 스톡] 리제네론 관련주 주목하는 이유…'트럼프 투약' 항체치료제, FDA 긴급 승인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투데이DB)
▲트럼프 대통령(이투데이DB)

리제네론이 개발한 코로나19 항체치료제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긴급 사용승인을 내린 가운데, 국내 리제네론 관련주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21일(현지시간) 미국 언론에 따르면, FDA는 리제네론의 단일클론 항체치료제 'REGN-COV2'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12세 이상의 경증 또는 중간 정도의 증상을 보이는 코로나19 환자(65세 이상 고위험군 포함)의 치료에 'REGN-COV2'의 긴급사용을 허가한 것이다.

FDA에 따르면 코로나19 감염 환자들을 상대로 한 임상시험에서 이 약물을 투여한 고위험군 환자들은 위약(플라시보)을 투약한 대조군과 비교해 투약 시작 28일 이내에 코로나19 증상으로 입원하거나 응급실에 가는 비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리제네론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치료에 활용돼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당시 트럼프는 이 약을 투약받고 "즉각 상태가 좋아졌다"며 극찬한 바 있다.

리제네론 파마슈티컬스는 심각한 의료 조건의 치료를 위해 약물을 발견, 발명, 개발, 제조와 상용화하는 바이오의약품 회사다. 나스닥에 상장돼 있는 리제네론의 시가 총액은 약 600억달러(약 70조원) 수준이며, 지난해 79억 달러(약 9조 5,0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리제네론의 항체치료제가 사용승인을 받은 이후 국내 투자자들은 '리제네론 관련주'를 찾아보며 지속적인 관심을 쏟고 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