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Mnet, 인디음악 위한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 캠페인 동참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사진제공=CJ ENM)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사진제공=CJ ENM)
Mnet이 인디음악 종사자들을 지원하고 인디공연장을 지키기 위한‘#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saveourstages)’ 캠페인에 동참한다.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saveourstages)’ 캠페인은 1년 넘게 이어지는 팬데믹 상황에 직격타를 맞은 인디음악 생태계를 보존하기 위한 캠페인으로 비영리단체, 뮤지션, 관련 기업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시작됐다. 3월 8일부터 일주일간 갤럭시익스프레스, 노브레인, 육중완밴드, 잠비나이, 크라잉넛 등 70여개의 팀이 참가하는 온라인 페스티벌 형식으로 개최된다.

음악전문채널 Mnet도 팬데믹 상황에서 무대에 설 기회가 점점 줄어들어 어려워진 아티스트 및 인디 공연장 등 음악 산업 생태계를 보존하려는 캠페인 취지에 적극 공감,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saveourstages)’ 캠페인에 동참한다.

Mnet은 14일까지 무상으로 채널에서 캠페인 예고 영상을 방영하며 캠페인 홍보에 나선다. 텅 빈 공연장에 과거의 열정적인 무대를 떠올리게 하는 노랫소리와 관객들의 호응이 울려 펴지는 캠페인 홍보 영상은팬데믹 이전 인디 공연장의 열정을 부활시키려는 캠페인의 취지를 담고 있다. 인디음악 생태계의 어려움을 알리고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saveourstages)’ 캠페인을 홍보하는 내용을 담은 영상은 14일까지 Mnet 채널에서 방영된다.

한편 사단법인 코드가 주관하는 ‘#우리의무대를지켜주세요’ 캠페인은 홍대 롤링홀 등 총 5개의 인디 공연장에서 관객 없이 진행되며, ‘프리젠티드 LIVE’ 홈페이지에서 생중계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