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조권ㆍ박재범ㆍ커밍아웃 크루 등 남자 댄서 군단, 홀리뱅ㆍ프라우드먼ㆍ훅ㆍ코카N버터 지원사격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스우파' 라치카와 함께 혼성 퍼포먼스를 보인 조권(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스우파' 라치카와 함께 혼성 퍼포먼스를 보인 조권(사진=Mnet 방송화면 캡처)

조권부터 박재범까지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 맨 오브 우먼 미션에 동참했다.

12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서는 세미파이널 두 번째 미션 '맨 오브 우먼' 미션을 위해 스포일러 파티에 모인 여섯 크루와 남자 댄서들이 모습이 그려졌다.

'제시 신곡 안무 창작 미션'에서 YGX가 우승하며 가산점을 받아간 가운데, 여섯 크루들은 한강 유람선에 모였다. '맨 오브 우먼' 미션의 콘셉트를 미리 알리는 스포일러 파티에 참석하기 위해서였다.

먼저 코카N버터에는 넉스, 도어, 카운터, 주스, 아이반이 함께 했고, 와썹, 시온, 포스, 주니, 박재범은 홀리뱅과 함께 하기로 했다.

이어 박현우, 윤진우, 박현세, 권영돈, 권영득의 이름이 파티장 스크린에 떴고, 다른 크루들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YGX의 남자들이었다.

가장 눈길을 끈 것은 라치카였다. 라치카는 커밍아웃 크루, 조권 등과 힘을 합쳤다. '맨 오브 라치카'의 명단을 보자마자 다른 크루들은 라치카와 함께 하는 것을 단숨에 눈치챘다.

라치카는 레이디가가의 노래에 맞춰 혼성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하지만 조각상 콘셉트를 스포일러 파티에서 들은 다른 크루들은 라치카의 무대에 크게 기대감을 보이지 않았다. 예상 순위도 라치카 가비의 기대보다 훨씬 낮았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