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검은태양' 시즌2 가능성? 남궁민 "생각해 보겠습니다"…스핀오프 뫼비우스 예고 박하선X정문성 '감춰진 이야기'

[비즈엔터 이성미 기자]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 남궁민이 국정원 상무회를 온 국민앞에 폭로했다.

23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태양' 마지막회에서 한지혁(남궁민)은 백모사(유오성)의 테러를 저지했다.

이날 백모사는 한민은행 데이터센터의 지하주차장에 진입해 EMP 폭탄을 설치했다. 그러면서 백모사는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국민들에게 국가의 금융정보와 33명 인질의 목숨 중 하나를 선택할 것을 요구했다.

한지혁은 유제이(김지은)과 함께 한민은행에 잠입해 백모사 일당과 싸움을 벌였고 결국 한지혁과 백모사가 옥상에서 마주했다.

▲'검은태양'(사진제공=MBC)
▲'검은태양'(사진제공=MBC)
백모사는 한지혁앞에서 기폭장치를 작동시키려고 했지만 인질 중 한 명이 복면을 벗는 장면이 중계됐다. 그 인질은 바로 백모사의 딸 유제이였다. 앞서 유제이는 한지혁에게 "백모사 안에 아주 조금이라도 아빠가 남아있기를 그게 나도 사람들도 지켜줄 거다"라고 말했다. 한지혁은 자신을 믿어준 사람이 백모사의 딸 유제이였다고 말해 백모사의 마음을 흔들었고 이때 한지혁이 백모사를 제압했다.

이어 한지혁은 온 국민앞에서 국정원 상무회의 존재를 폭로했다. 이후 5년 뒤 유제이는 승진했고 강필호 국장(김종태)는 감옥에 갇혔다. 한지혁도 죗값을 받고 사회로 돌아왔다.

유제이는 한지혁에게 전화를 걸었고 둘은 자동차로 마주치며 지나갔다. 홀로 불멍을 하고 있던 한지혁에게 발신불명의 전화가 걸려왔고 한지혁은 "생각해 보겠습니다"라고 답했다.

▲뫼비우스 '검은태양'(사진제공=MBC)
▲뫼비우스 '검은태양'(사진제공=MBC)
이어 스핀오프 '뫼비우스 검은태양'이 예고됐다. "감춰진 그들의 이야기"란 문구와 함께 서수연(박하선), 장천우(정문성) 그리고 도진숙(장영남)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한편 검은태양 스핀오프 '뫼비우스 검은태양'은 오는 29일 방송될 예정이다.

이성미 기자 smlee@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