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신사와 아가씨' 이영국(지현우), 박단단(이세희) 마현빈(이태리) 질투…조사라(박하나) 청춘명약 먹고 응급실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신사와 아가씨' 조실장(박하나)(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신사와 아가씨' 조실장(박하나)(사진=KBS 방송화면 캡처)

'신사와 아가씨' 이영국(지현우)이 박단단(이세희)과 마현빈(이태리)를 질투했고, 청춘명약을 마신

'조실장' 조사라(박하나)는 응급실에 실려갔다.

5일 방송된 KBS2 '신사와 아가씨'에서는 박단단과 마현빈의 사이를 궁금해하는 이영국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영국은 두 사람의 사이를 의심하며 "분명 뽀뽀가 처음이라고 했는데 그럼 최근에 사귄 남친? 남친이든 뭐든 내가 무슨 상관이야"라고 괴로워했다. 그때 조사라는 이영국의 방에 들어왔고 "회장님 우리 머리도 시킬 겸 게임할래요"라고 말했다.

이영국은 조사라와 게임을 했지만, 조사라의 실력에 실망했고 이영국은 결국 피시방으로 향했다. 또 이영국은 박단단이 12시가 넘어도 들어오지 않자 통금시간을 정해야겠다고 걱정했다.

한편 조사라는 이기자(이휘향)가 건넨 청춘명약을 받았다. 이기자는 청춘명약을 꾸준히 마시면 젊어진다는 말에 쭉 들이켰다.

그런데 출근한 조사라는 복통을 호소했고, 응급실로 달려갔다. 이기자가 급하게 응급실로 달려왔고, 조사라가 식중독에 걸린 걸 알게 됐다. 조사라는 이기자에게 청춘명약이 무엇으로 만들어졌는지 물었고, 이기자는 "약이야. 개구리, 굼벵이, 뱀, 지네, 흑염소"라고 말해 조사라를 충격에 빠트렸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