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노유정 나이 들수록 든든한 아들과 일일 데이트(기적의 습관)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기적의 습관' 노유정(사진제공=TV조선)
▲'기적의 습관' 노유정(사진제공=TV조선)
나이 57세 방송인 노유정이 아들과 일일 데이트에 나선다.

7일 방송되는 TV조선 '기적의 습관'에서는 노유정의 활기찬 일상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노유정이 훈남 아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낸다. 아들은 엄마를 위해 집안일을 돕고 요리를 해주는 등 다정한 면모를 보인다.

▲'기적의 습관' 노유정(사진제공=TV조선)
▲'기적의 습관' 노유정(사진제공=TV조선)
또한 일일 남자친구를 자처한 아들과 노유정은 데이트를 위해 외출을 한다. 그들은 함께 교복을 입고 커플 사진도 찍고 쇼핑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리고 훌쩍 커버린 아들이 손편지를 준비해 직접 읽어주어 노유정은 감동의 눈물을 흘린다.

한편 노유정의 일상을 지켜본 전문의는 "혈관 외벽에 상처가 나고 혈액의 흐름을 방해할 수 있다"라고 전해 놀라움을 안겼다. 노유정의 잘못된 건강 습관을 '기적의 습관'에서 알아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