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이다해 나이 동갑 남자친구 세븐 일상ㆍ집 공개(ft. 두리안ㆍ술빵)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전참시' 이다해(사진제공=MBC)
▲'전참시' 이다해(사진제공=MBC)
이다해가 나이 동갑 남자친구 세븐과 달달한 일상과 집을 공개한다.

8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이다해가 막걸리와 찹쌀로 홈메이드 술빵부터 두리안 먹방, 반려견 그레이튼 미용까지 금손 매력과 독특한 식성이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매니저는 "바쁜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라면서 이다해의 스케일 남다른 일상을 제보한다. 이다해는 역대급 금손 능력자 면모로 감탄을 자아낸다. 반려견 그레이튼은 이다해의 프로급 가위손 터치에 미용을 받다 세상모르고 꿀잠에 빠져들었다.

▲'전참시' 이다해(사진제공=MBC)
▲'전참시' 이다해(사진제공=MBC)
뿐만 아니라 이다해는 집에서 막걸리와 찹쌀로 홈메이드 술빵까지 만드는 경지에 이르렀다. 이다해는 "만들기 정말 쉽다"라면서 뚝딱 술빵을 만들어내 매니저마저 놀라게 했다.

또한 이다해는 정체불명의 택배를 받고 잇몸 미소를 발산하며 기뻐한다. 택배의 정체는 다름 아닌 두리안이었다. 알고 보니 이다해는 엄청난 두리안 마니아라고 한다. 두리안은 그 독특한 냄새 때문에 극강으로 호불호가 나뉘는 과일이다. 이다해는 장갑까지 장착, 능숙한 솜씨로 두리안 손질을 마친다.

▲'전참시' 이다해(사진제공=MBC)
▲'전참시' 이다해(사진제공=MBC)
뒤이어 이다해는 얼굴에 팩을 붙인 것도 잊은 채 두리안을 폭풍 흡입하는 모습으로 스튜디오를 놀라움으로 물들인다. "진짜 너무 맛있어~"라며 두리안 먹어 치우는 이다해의 모습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이다해는 두리안을 넣어 만든 '이것'을 선보여 또 한 번 MC들을 놀라게 한다. 예상 밖의 특급 레시피에 매니저는 반신반의하며 '이것'을 먹어보더니 "의외로 맛있다"라며 앉은 자리에서 전부 흡입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포토갤러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