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신지 나이 2살 오빠 김종민 제치고 '안싸우면 다행이야' 촬영지 섬 리더 등극 "선생님 같은 역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 코요태(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코요태(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촬영지에서 신지가 나이 많은 김종민을 제치고 리더쉽을 발휘한다.

17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혼성 그룹 코요태의 첫 자급자족이 그려진다.

이날 신지는 섬에 입성할 때부터 잠이 들 때까지 리더 김종민을 제치고 뛰어난 리더십을 과시한다. 특히 신동은 "신지 누나가 있기 때문에 코요태가 있는 거다"라며 "선생님 같은 역할"이라고 전한다.

▲'안싸우면 다행이야' 코요태(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코요태(사진제공=MBC)
코요태 멤버들은 뗏목으로 이동하다 바다 한가운데서 로프가 걸려 위기에 빠지고, 신지는 허둥지둥하는 김종민, 빽가와 달리 침착하고 신속한 대처 능력을 보여준다. 힘쓰는 일에도 신지가 앞장선다.

이를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빽토커' 붐, 안정환, 신동은 신지에 감정 이입하고 공감하는 모습을 보인다. 신동은 김종민, 빽가가 자급자족에 열정적인 모습을 보여줘도 "안 하느니만 못하다"며 고개를 내젓는다.

이밖에도 김종민과 빽가는 자급자족 내내 '덤 앤 더머' 케미로 신지를 답답하게 만든다. 신지는 한시라도 눈을 떼면 사고를 치는 두 사람에 "쟤네들이랑 살 수 없다. 입만 산 대표주자"라며 한탄한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