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장윤정♥도경완, '안싸우면 다행이야' 촬영지 군산 죽도서 섬 먹거리 도전(ft. 대왕골뱅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제공=MBC)
장윤정, 도경완 부부가 '안싸우면 다행이야' 촬영지 군산 죽도에서 대왕 골뱅이부터 해삼과 꽃게까지 진수성찬을 즐긴다.

23일 방송되는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 장윤정, 도경완 부부의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진다.

도경완은 '내손내잡' 홀로서기에 나선다. 첫날 아내 장윤정에게만 의존했던 그는 "척박한 환경에서도 내 가정을 먹여 살리기 위해 노력하는 남편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심기일전한다. 아침부터 행방불명돼 장윤정을 걱정시켰다.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제공=MBC)
▲'안싸우면 다행이야'(사진제공=MBC)
이어 도경완은 브런치 만들기에 도전하고, 장윤정은 미심쩍은 눈빛을 보낸다. 하지만 도경완은 손으로 대나무를 가르며 숨겨둔 남성미를 과시, 장윤정에 "섹시미 터졌지"라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낸다. 또 메인 요리부터 기상천외한 음료까지 완벽한 한 상을 준비해 모두를 감탄케 했다.

도경완의 활약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그는 장윤정보다 먼저 대왕 골뱅이를 발견한 것은 물론 해삼과 꽃게 손질, 회 뜨는 법까지 공부해 오는 등 환골탈태 수준으로 바뀐 모습을 보여준다. 이에 장윤정은 "그러니까 내가 결혼했지"라며 "방송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전부가 아니다"라고 남편을 추켜세웠다.

'납도 이장' 안정환 역시 도경완의 노련한 칼솜씨를 극찬한다. 홍현희는 "잘생겨 보인다. 노력했다는 것에 눈물 난다"며 연신 감격한 표정을 짓는다. 특히 장윤정은 "감동 감동"이라는 말과 함께 한층 더 깊어진 애정을 드러낸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