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종합] '나의 해방일지' 구씨, 염미정 향한 그리움 고백…마지막회 손석구 비극 결말 예고? "벌은 조금만 주세요"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나의해방일지' (사진제공=JTBC)
▲'나의해방일지' (사진제공=JTBC)
'나의 해방일지' 손석구가 김지원에 그리워했던 마음을 고백했다.

28일 방송된 JTBC 주말드라마 '나의 해방일지' 15회에서는 염미정(김지원 분)과 구자경(손석구 분)이 데이트에 나섰다.

오랜만에 만난 두 사람은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삼식이로부터 연락을 받은 구자경은 회장님에게 정산을 검사받는 날임을 깨달고 업소로 출근, 진상을 부리는 고객 때문에 술병에 얼굴을 긁혀 피가 났고, 또 정산이 맞지 않자 업소를 다 뒤집어 엎으며 직원들이 몰래 빼돌린 돈을 쇼파에서 찾아냈다.

▲'나의해방일지' (사진제공=JTBC)
▲'나의해방일지' (사진제공=JTBC)
우여곡절 끝에 일을 마친 구자경은 염미정에게 돌아갔다. 염미정은 구자경 얼굴에 난 상처를 보고 "한시간 반만에 딴 사람이 돼서 왔네"라며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구자경의 집으로 향한 두사람은 서로를 바라보며 이야기를 나누었다. 구자경은 염미정에게 "너 다시 만나고 후회했어. 산포에서 끝났으면 아주아주 형편없는 놈은 아닌데...이것만은 알아둬. 나 너 진짜 좋아했다 나중에 내가 어떻게 망가지더라도 나 너 진짜 좋아했다"라며 그간의 마음을 털어놓았다.

이어진 16회(마지막회) 예고에서 염미정은 구자경에게 "당신이 염미정 부를 때 좋아"라며 구자경과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회장님은 구자경에게 "그동안 해먹은 돈도 만만치 않을 텐데. 그만 정리하지"라며 관계정리를 예고했고 구자경은 "절대 행복하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벌은 조금만 주세요 제발"이라며 비극적인 결말을 암시했다.

맹선미 기자 ms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