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서울-도쿄 잇는 '김포-하네다' 노선 운항 재개…29일부터 주8회

[비즈엔터 문연배 기자]

▲김포공항(이투데이DB)
▲김포공항(이투데이DB)
김포~하네다 노선이 2년 3개월만에 운항을 재개한다.

국토교통부·외교부·문화체육관광부는 22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달 29일부터 일주일에 8회 운항하기로 일본 측과 합의했다"라고 밝혔다.

일단 대한항공은 수·토요일, 아시아나항공은 수·금요일에 각각 주 2회 김포~하네다 노선을 운항한다. 일본항공과 전일본공수도 각각 주 2회씩 운항한다.

양국은 수요 증가 추세, 항공사 준비 상황 등을 고려해 다음달부터 운항 횟수를 점차 늘릴 계획이다.

2003년에 운항이 시작된 김포~하네다 노선은 서울과 도쿄를 잇는 양국 교류의 상징적인 노선으로, 성수기에는 탑승률이 98%에 달하기도 했다. 2019년에는 정기편만 주 21회 운항했다.

이번 김포~하네다 노선 운항 재개는 윤석열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 4월 일본에 파견한 한일정책협의대표단이 일본 측에 제안하고, 윤 대통령이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일본 의원들과의 면담에서 재개 의사를 표명하면서 본격적으로 논의됐다.

국토부와 외교부는 일본 국토교통성·외무성과 협의를 진행했고, 이달 21일 양국 항공당국 간 화상회의를 통해 운항 재개에 합의했다.

한국 정부가 입국자 격리 면제 등의 방역 조치를 완화했고, 일본 정부가 2년 2개월만에 외국인 단체 관광객의 입국을 재개하면서 양국의 하늘길이 넓어지고 있다.

2020년 4월에 중단된 관광목적의 단기방문 비자 발급도 올해 6월부터 재개됨에 따라 김포~하네다 노선을 이용한 방한 관광도 가능해진다.

문체부는 이번 노선 운항 재개를 계기로 김포공항 내 외국인 관광객 환대 부스를 마련하고, 하반기 일본 주요 도시에서 한국 관광 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문연배 기자 bretto@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