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영상앨범 산' 대청호오백리길ㆍ옥천 향수바람길

[비즈엔터 김세훈 기자]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이 대청호오백리길과 옥천 향수바람길로 향한다.

3일 방송되는 KBS2 '영상앨범 산'에서는 한국화가 박석신, 금강생태문화연구소장 최수경이 낭만이 가득한 호반 길, 대청호의 잔잔한 수면과 푸른 산이 어우러진 풍광 속을 걷는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대전에서부터 시작한 호반 길은 산자락을 타고 옥천의 향수바람길로 이어진다. 옥천은 대전과 이웃하는 충북 내륙 중의 내륙 지역으로, 산이 깊고 많은 곳이다. 금강 줄기가 옥천의 산자락을 굽이굽이 돌다 너른 호반을 이룬 대청호는 푸릇한 숲길과 어우러져 자연 그대로의 눈부신 절경을 빚어낸다. 그 강변 산자락을 타고 생겨난 ‘향수바람길’로 들어서서 어린 시절 고향 풍경과도 같은 녹음이 드리운 숲길을 걸어본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향수바람길은 옥천 출신 시인 정지용의 시 ‘향수’에서 이름을 따온 길이다. 고즈넉한 숲길을 걸으며 대청호와 금강의 푸른 물길이 휘감아 도는 시원한 조망을 만끽할 수 있다. 향수바람길의 첫 구간, 장계리에서 이슬봉으로 길을 잡고 금강변의 산허리로 오르는 길. 곳곳에서 조망되는 비단 물결과 싱그러움을 뿜어내는 나무와 풀꽃들의 조화는 한 폭의 진경산수화처럼, 마음속에 여유와 평온을 찾아준다.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영상앨범 산'(사진제공=KBS 2TV)
가파르게 이어진 나무 계단을 올라서 마성산의 정상이기도 한 해발 454.3m의 이슬봉에 닿는다. 삼각뿔처럼 뾰족하게 생긴 이슬봉은 먼 옛날, 큰 홍수로 인해 옥천의 모든 지대가 물에 잠겼을 때 이 봉우리만큼은 물에 잠기지 않아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애잔한 옛이야기를 품고 있는 이슬봉은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은 풍경으로 길손들을 위로해준다. 한여름을 향해 하루가 달리 푸르러지는 산과 호수의 풍경을 아쉬움 남지 않도록 눈과 마음에 가득 담아본다.

비탈진 숲길을 내려서자 지금까지의 도보 여행의 수고로움을 달래듯 드넓은 대청호의 품이 일행을 반긴다. 과거 상수도를 공급하던 취수탑 시설이었던 곳을 새롭게 단장한 수변 전망대에서 호수를 가까이 내려다보고 노래 ‘향수’가 저절로 흥얼거려지는 호반길을 따라 걷는다.

김세훈 기자 shkim@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