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비즈엔터

[비즈X웨이브 리뷰]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천재 음악 소년이 보여준 경쟁의 의미

[비즈엔터 윤준필 기자]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2010년대, 수많은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 대한민국을 휩쓸던 시절이 있었다. '슈퍼스타 K'부터 '위대한 탄생', 'K팝스타' 등 신선함으로 무장한 슈퍼 루키들의 놀라운 무대와 꿈을 향한 간절한 사연들은 눈물 없이 볼 수 없는 명장면들을 낳았다.

이런 오디션 프로그램만의 매력으로 가득한 뮤지컬 드라마가 웨이브에 있다. 다양한 장르의 노래, 경쟁 속 피어나는 우정, 그리고 가족의 사랑이 모두 담긴 피콕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이다.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의 주인공은 비범한 음악적 재능을 가진 소년 캘빈이다. 그는 유명 TV 오디션 프로그램 '테이크 노트'의 열혈 팬이지만, 막상 자신의 동네에서 참가자를 모집한다는 소식에는 용기보다 걱정이 앞서는 소심한 아이일 뿐이다.

그의 안에 숨겨진 천재성을 발견하고 이끌어낸 건 바로 가족이었다. 누구보다 캘빈의 노래를 좋아하는 성가대 지휘자 아빠, 심리학자이자 정신적 지주인 엄마, 철없이 유쾌한 동생 잭슨. 어딘가 어설프지만 사랑이 가득 담긴 이들의 노력으로 캘빈은 자신감을 얻고, 지역 예선을 통과해 그토록 바라던 '테이크 노트'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게 된다.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하지만 혼자 음악을 즐기던 방구석 팝스타 소년에게 할리우드의 공기는 차가웠다. 전 세계에서 온 참가자들과의 경쟁, 예상치 못한 가족과의 갈등, 정체성에 대한 고민으로 캘빈은 미션마다 위기를 마주하고 결국 준결승에서 탈락의 고배를 마신다.

아이러니하게도 탈락한 캘빈에게 기회를 준 사람은 라이벌 아이비였다. 그의 재능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에 후회 없이 정정당당한 결승을 펼치고 싶었던 그녀가 캘빈을 구제한 것. 결국, 그는 한층 성숙해진 무대로 최종 우승을 차지하고, 출연했던 참가자 모두를 응원하며 따뜻한 결말을 맞이한다.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치열한 경쟁 속에서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는 어쩌면 뻔하고, 이상적인 이야기처럼 보인다. 성인이 되어 실제 사회에서 겪은 경쟁은 피도 눈물도 없는, 약육강식의 진리만 따를 뿐이라고 말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더 넥스트 보이스'는 순수한 아이들의 모습으로 잊지 말아야 할 가치의 중요성을 전한다. 서로를 견제하던 아이들이 음악으로 하나가 되고, 가족들의 사랑에 힘입어 넘어져도 다시 일어날 용기를 얻는 캘빈을 통해 꿈을 향해 발돋움하는 과정에서 아름다운 경쟁이 무엇인지 다시금 느끼게 한다.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음악 천재 소년과 끼 많은 아이들이 선사하는 무대 역시 이 시리즈의 빠질 수 없는 매력 포인트다. 팝, R&B, 컨트리 등 다양한 장르의 음악들이 보는 이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한다. 소울 가득한 목소리의 아역 배우 브랠린 랜킨스가 주인공 캘빈 역을 맡아 리메이크된 명곡들을 들려준다.

자극적인 스토리가 판치는 세상 속에서 가볍게 웃을 수 있는 시리즈를 찾고 있다면, 흥겨운 음악과 함께 아름다운 경쟁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되새길 수 있는 뮤지컬 코미디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을 웨이브에서 만나보자.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드라마 '더 넥스트 보이스 시즌1' 스틸컷(사진제공=웨이브)

[편집자 주] '비즈X웨이브 리뷰'는 비즈엔터가 국내 첫 통합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웨이브와 함께 만드는 콘텐츠 큐레이션 코너입니다.

윤준필 기자 yoon@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실시간 관심기사

댓글

많이 본 기사

최신기사